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보고서 “북한, 종교탄압 특별관심국”


미국 국무부는 15일 발표한 연례 국제종교자유보고서를 통해 북한을 종교탄압 국가로 지목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에 대해 지난 2001년 이래 매년 종교탄압과 관련해 ‘특별관심국(Countries of Particular Concern)’으로 지정해 오고 있다며 이에 따라 북한은 미국과의 정상무역 등에서 제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고서의 자세한 내용을 김근삼 기자가 전합니다.

이번에 국무부가 종교탄압 국가로 지목한 국가는 북한을 비롯해서 중국, 이란, 수단, 에리트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등 총 8개 나라입니다. 미국 정부는 1998년 국제 종교 자유법이 발효된 후 국무부 산하에 특별 대사를 두고, 전 세계의 종교 자유 실태를 매년 조사해 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2001년 이래 매년 특별관심국으로 재지정 됐다”며 “정부가 직접 관리하는 일부 교회를 제외하곤 종교 단체의 활동을 포함한 종교의 자유가 심각하게 제한되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이에 따라 미국과의 정상무역 및 1974년의 무역법에 따른 무역특혜 대상에서 제외되고 있습니다.

존 핸포드 세계 종교 자유 대사는 “지난 30년간 종교의 자유가 보장된 나라가 44개국에서 89개국으로 늘어나는 등 상황이 크게 호전됐으며, 이는 베트남 등 공산국가들도 마찬가지”라며 “하지만 유독 북한만은 종교의 자유가 개선되지 않고, 명백한 탄압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2001년 특별 지정국으로 지정된 이후에도 북한주민에 대한 종교 자유의 진전이 거의 없다”며 최근에는 중국 국경 등지에서 외국의 NGO 종교 단체와 접촉했던 북한 주민들이 체포되어 심한 처벌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종교인 수는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지만, 정부 추산에 따르면 기독교인 만명, 천주교인 4천명, 불교도가 만명 정도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외국인들 가운데는 예배가 열리는 것을 봤지만 연출된 것처럼 보였고, 정권을 지지하는 정치적 내용을 담은 것이었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에 종교적 수감자가 몇 명 있는지에 대해 믿을만한 정보는 없으나, 많은 사람들이 종교적 신념이나 활도 애문에 구금돼 있다는 미확인 보고들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영어 전문을 보시려면 다음 링크를 클릭하십시오.

한국: http://www.state.gov/g/drl/rls/irf/2006/71345.htm

북한: http://www.state.gov/g/drl/rls/irf/2006/71344.htm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