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그다드에서 차량 폭탄 공격, 최소한 22명 사망 (영문첨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두건의 차량 폭탄 공격이 발생해 이라크인 최소한 22명이 사망하고 80여명이 부상했습니다. 당국은 두 폭탄 테러 모두 바그다드 동부 지역에서 경찰을 표적으로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이라크 내무부 관리들은 지난밤 바그다드에서 몸이 묶인채 고문을 당한 뒤 사살된 흔적이 있는 사체 60구가 발견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종파적 갈등에 의한 희생자들로 보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종파적 살인은 일주일전 바그다드시내 치안 강화를 위해 대규모 미군과 이라크 병력이 바그다드 일대에 투입되면서 시작된 대규모 보안 검거 작전에도 불구하고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편 전 이라크 지도자 사담 후세인 재판의 수석검사는 재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검사는 재판장이 후세인등 피고들과 그 변호인들이 법원에서 소란을 피우는 것을 계속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고 불만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

Two car-bomb explosions in Baghdad have killed at least 22 Iraqis and wounded dozens more.

Authorities say the first bomb exploded during the morning rush hour today (Wednesday) near a police station in eastern Baghdad. That attack killed 14 people, including three policemen, and wounded nearly 60 others.

Also in eastern Baghdad, another car bomb exploded near a police patrol, killing at least eight people and wounding nearly 20 others.

Separately, Iraqi (Interior Ministry) officials say the bodies of 60 men who were bound, tortured and shot to death were found overnight in the capital.

All apparently were victims of death squads motivated by sectarian disputes. Such killings have continued despite a massive security crackdown in Baghdad that began weeks ago, when large numbers of American and Iraqi troops were brought in to reinforce police in the capital.

Meanwhile, the lead prosecutor in the trial of former Iraqi leader Saddam Hussein is asking the chief judge to step down. The prosecutor complains the jurist has repeatedly failed to control outbursts in court by the defendants and their lawy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