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우라늄 농축 활동 확대할 것' - 라리자니 (영문)


이란의 핵협상 대표인 알리 라리자니씨는 6일 이란은 이달 말까지 핵활동을 중단하도록 한 유엔의 결의안에도 불구하고 필요하면 언제든 우라늄 농축 활동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리자니 대표는 또 이란은 우라늄 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 등 핵 기술을 추가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유엔의 결의안을 거부하면서 이란은 핵비확산방지조약 (NPT)에 따라 핵을 개발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주 채택한 결의안에서 이란이 오는 31일까지 핵 활동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라리자니는 6일자 'The Hindu' 신문에 게재된 기사에서 이란은 유엔 결의안에 대해 매우 강경한 발언을 할지도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이 결의안은 이란이 8월 31일의 시한을 지킬 경우, 평화적인 핵 생산을 하기 위한 국제적인 지원을 이란에 제공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영문)

Iran's top nuclear negotiator says his country will expand its uranium enrichment activities wherever necessary, despite a U.N. resolution demanding Tehran suspend nuclear work by the end of this month.

Ali Larijani said today (Sunday) Iran will develop more nuclear technology, including centrifuges to enrich uranium.

He rejected the U.N. resolution, telling reporters in Tehran that Iran has the right to nuclear development under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adopted Monday, threatens Iran with sanctions if it does not stop nuclear work by the August 31st deadline.

Larijani tells India's "The Hindu" newspaper in an article published today (Sunday) that Iran may react very harshly to the resolution.

The resolution offers Iran international assistance in producing peaceful nuclear energy if it complies with the deadlin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