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ont color = 065883>[심층보도]</font> 이스라엘의 침공으로 피해 규모 수 십억에 달하는 레바론 (영문 + 오디오 첨부)


이스라엘과 레바논내 헤즈볼라간의 전쟁은 수 많은 무고한 민간인 살상을 초래하는 동시에 레바논 경제에도 즉각적인 타격을 미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레바논내 공습으로 각종 하부구조 파괴에 따른 피해규모가 이미 수 십 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오랜 내전에서 벗어나 민주적인 선거를 통해 새로운 정부가 출범했고 국가재건 계획을 바탕으로 올해 기록적인 관광붐 등 활발한 성장이 예상되던 레바논의 경제에 이스라엘-헤즈볼라간 전쟁이 끼치는 피해에 관해 전문가들의 견해를 통해 알아봅니다.

***************

레바논은 오랜 내전이 종식된후 10년에 걸친 국가재건 노력을 기울인 끝에 경제성장을 상승세로 올려놓았습니다. 페르시아만 지역의 투자가 레바논으로 쇄도하기 시작했고 주택건설 경기가 호황을 나타냈으며 관관산업도 크게 회복됨으로써 모든 요인이 높은 경제성장으로 이어지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었습니다.

전문가들은 레바논의 경제성장이 5퍼센트 이상에 달할 것으로 예측해왔습니다. 그러나 레바논의 이 같은 경제회복은 이스라엘의 레바논에 대한 군사공세로 참담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레바논의 주요 고속도로와 항만, 교량, 전력공급망, 국제공항 등 거의 모든 하부구조들이 파괴됨으로써 그 피해규모가 30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추산됩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소재 아메리칸 대학교, 하릴 카샨 교수는 레바논의 산업 전반이 정지상태에 놓여 있다고 지적합니다.

수 많은 제조업 공장들이 파괴되고 교통망은 전국에 걸쳐 두절상태이며 레바논의 금융과 서비스 분야도 사실상 동결상태라는 것입니다. 농가들은 불타고 작물들은 돌보는 손이 없이 내버려져 있는 등 레바논의 경제는 정지돼 버렸다는 것이 카샨 교수의 평가입니다.

이스라엘-헤즈볼라간 전쟁이 터지기 전에는 레바논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수가 1백6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될 정도로 관광산업이 회복되고 있었습니다. 그에 따라 레바논이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수 십 억 달러에 달하는 외화수입이 기대됐었습니다.

그러나 이 같은 희망은 이스라엘-헤즈볼라 충동사태로 순식간에 무산되고 있습니다. 레바논의 경제재건 덕으로 레바논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수가

2년전에 내전이래 처음으로 1백 만 명에 달하는 등 관광분야가 상승세에 있었는데 지금 그 모든 것이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런던에 본부를 경제자문 전문업체인 ‘옥스포드 비즈니스 그룹’의 피터 그림스디치씨는 레바논의 이번 사태로 금년엔 외국 관광객들이 레바논에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은 명백할 뿐만 아니라 내년에 다시 돌아올른지도 의문이라고 말합니다.

그럼스티치씨는 또 이번 사태로 레바논이 다른 분야에서 장기적인 난관에 부닥치게 될 것으로 예측합니다. 이스라엘-헤즈볼라의 격돌 사태에서 영국인, 이탈리아인, 프랑스인, 미국인등 레바논에 체류중이던 수 많은 서방인들의 탈출상황이 텔레비전과 라디오 방송 등으로 보도되고 있는데 사실은 이들 가운데 많은 서방인들이 레바논 국적을 포함한 이중 국적자들로서 민간기업 분야의 고위 경영자나 중간 관리자들로서 일해온 사람들이라고 그림즈디치씨는 설명합니다.

그런 사람들이 대거 레바논에서 빠져 나갔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기업이 문을 닫은 것이나 다름 없다는 것입니다. 또한 레바논에 대한 외국의 직접투자가 급격히 줄어들 것이고 그에 따라 많은 업체들이 폐업을 하게되거나 파산하게 될 것이라고 그림즈디치씨는 우려합니다.

그런가 하면, 이스라엘의 공세작전에 따른 도로와 교량, 공항 파괴, 항만봉쇄 때문에 식량수요를 전적으로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원유의 97퍼센트를 수입해야 하는 레바논에 대한 외부의 공급이 차단되고 있습니다.

또 다른 경제자문 전문업체인 ‘글로벌 인사이트’사의 베라베쉬 수석 부사장은 아직은 이번 사태가 레바논과 이스라엘 경제에 미치는 손상이 얼마 안되고 있지만 무력충돌이 확대되는 경우에는 두 나라뿐만 아니라 국제 경제에도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이번 사태로 이미 원유가격 급등으로 세계 경제가 영향을 받 고 있음을 베라베쉬 부사장은 지적합니다.

이번 사태로 국제 금융시장과 현물시장, 특히 원유시장에서 크나큰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고 단적으로 원유가격이 이미 1배럴 당 77-78달러선을 넘어서는 상황인데 이란과의 충돌로까지 사태가 확대된다면 미국과 세계경제에도 영향이 미치게 된다는 것입니다.

또한 워싱턴 소재, 원유-천연가스 산업 자문업체인 P.F.C.의 전략적 위기 분석 전문가, 사아드 라힘씨도 베라베쉬 부사장의 지적에 동감합니다.

현재로선 원유 가격이 근본적으로 반응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지만 위기상황이 훨씬 크게 확대되는 경우, 특히 미국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란에 대한 행동이 실현될 경우 원유가격은 1배럴 당 100 달러까지 오를 수 있고 이란에 대한 공격이라도 벌어지면 100달러를 훨씬 넘어 120달러까지도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라힘씨는 경고합니다.

원유가격이 100 달러선을 넘어서면 미국과 국제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도 있다는 것이 많은 전문가들의 예측입니다.

(영문)

One of the immediate casualties of the conflict between Israel and Hezbollah is the Lebanese economy. Israel’s military offensive has already caused billions of dollars of infrastructure damage in Lebanon, which was expecting robust economic growth and a record tourist season this year. The violence is also harming Israel’s economy, while rising oil prices are affecting the global economy.

Israel’s bombing raids, and sea and ground blockades are crippling Lebanon’s economy, say most economists. Economic growth, they note, was finally picking up after a decade of reconstruction following a devastating and prolonged civil war. Persian Gulf money was flooding in, housing construction was booming and a recovering tourist industry all contributed to economic growth, which was projected to be at more than five percent this year. But many analysts say that Israel’s military campaign has delivered a crushing blow to Lebanon’s economic recovery.

Political analyst Hilal Khashan at the American University of Beirut says the damage inflicted on Lebanon’s infrastructure - - its main highway, sea port and bridges, its power grid, its only international airport and other assets - - are estimated at $3 billion.

He says,“The entire industrial sector has been brought to a standstill. Scores of factories have been destroyed. Traffic has been brought to a halt throughout the country, and the country’s service and banking sectors have practically stopped. Farms have been burned and crops have been left unattended. So the country has economically come to a standstill.”

Tourism Dissapears

Before the violence began, some 1.6 million tourists were expected to bring in several billion dollars in badly needed foreign currency this year. But now, most economists agree that Lebanon’s hope of being a resort destination for the Middle East is rapidly fading.

Peter Grimsditch, a long-time Lebanon-watcher at the London-based Oxford Business Group, one of Europe’s leading economic and political analysis firms, points out that Lebanon two years ago had a million visitors for the first time since 1974.

“They have all gone now”, he adds. “Nobody is going to come back this year and I very much doubt if they’ll come back next year either. It’s not so much what is going to cost to repair things. It is the income, more than replacing the infrastructure, that is more damaging.”

Peter Grimsditch forecasts other long-term economic difficulties for Lebanon. He says, “We’ve seen all the pictures and heard reports of Italians, British, French and Americans leaving the country. In fact, a lot of these people are dual nationality Lebanese and on the whole have the more responsible managerial and executive jobs in various companies. This essentially shuts the companies down. What will also be cut drastically is foreign direct investment. I think you will see a lot of businesses close down. I think you will see a lot of bankruptcies.”

In the meantime, many observers add, broken roads, blockaded ports and the damaged main airport are preventing supplies from coming into a country, which is a net importer of food and depends on trade for 97 percent of its oil needs. Lebanon’s wrecked infrastructure is also hampering humanitarian relief aid to hundreds-of-thousands of displaced and homeless civilians.

The Toll on Israel

The conflict has taken its toll on Israel’s economy as well. Business in northern Israel exposed to Hezbollah rockets has grounded to a halt. Just as significant is the price tag of Israel’s military operation, estimated at more than $2 billion dollars.

Still say most observers, including Nariman Behravesh, Executive Vice President of the economic forecasting firm Global Insight, Israel’s economy is much stronger than Lebanon’s.

But he also cautions, “Israel cannot sustain economically this level of conflict for very long. Israel’s economy also has had its ups and downs over the past few years, but Israel is certainly better able to withstand this kind of conflict than many of its neighboring countries. Economic damage has so far been limited to Israel and Lebanon, but this could change if the violence escalates," says analyst Behravesh. He notes the conflict has already affected the global economy through rising oil prices.

The Tipping Point

“There is no question,” says Behravesh, “that the fighting has created a great deal of uncertainty in financial and commodities markets, especially oil markets. The single biggest affect on the global economy is that it has pushed oil prices over $75 a barrel. Assuming it [i.e., the conflict] goes on for a few months, but doesn’t spread to, let’s say, any conflict with Iran, then the impact on the U.S. and world economy will be quite limited.”

Saad Rahim, strategic risk analyst at PFC Energy - - a Washington-based consulting company to the oil and gas industry - - agrees.

“The prices reacted obviously not to the fundamentals because not a single drop of oil was touched. But there is a risk that this can widen into a much larger conflict,” says Rahim.

He adds, “There are certainly voices in both the U.S. and Israel making the case that we should take this over to Iran, once and for all. If that happens it could impact on oil supplies. You could get as high as $100 a barrel. And, in fact, if you get an attack on Iran and you see disruptions in supplies, you are going to see much more than a $100 dollars [a barrel for] oil; you may even see $120.”

Analyst Rahim maintains that as long as the conflict between Israel and Hezbollah continues the price of oil will remain volatile. And many economists agree that $100 for a barrel of oil could tip the U.S. and global economies into recessi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