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인들 민주화 요구 대규모 시위 (영문첨부)


영국 식민지였던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지 9주년을 맞는 1일, 약 2만 명의 홍콩 주민들이 전면적인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시위 행진을 벌였습니다.

최근 들어 보통 선거권에 대한 요구가 약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시위에 과거보다 훨씬 적은 수의 사람들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3년에는 50만명이 시위를 벌였습니다. 홍콩은 지난 1997년에 중국에 반환될 당시, 일국 양제 체제 아래서 광범위한 자치를 약속받았습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아직까지 전면적인 보통 선거를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

Nearly 20-thousand Hong Kong residents have marched through Hong Kong to demand full democracy.

Today's (Saturday's) rally took place as the former British colony marked the ninth anniversary of its return to Chinese rule.

Calls for universal suffrage have cooled in recent years, with far fewer people taking part in today's demonstrations than in previous years. In 2003, more than 500-thousand demonstrators protested during the anniversary of the handover to China.

Hong Kong was promised broad autonomy when it returned to China in 1997 under a "one country, two systems" formula. Beijing has so far ruled out full universal suffrage.

Opposition members in Hong Kong's legislature have been feuding with Beijing over the slow pace of political reforms since the handov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