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동티모르, 전 총리의 사임 둘러싸고 또 다시 폭력사태 (영문첨부)


동티모르에서는 마리 알카티리 전 총리의 사임에 찬성하는 사람들과 반대하는 사람들이 수도 딜리의 거리로 뛰쳐나가면서 또다시 폭력사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호주 보안대는 28일 난민촌에 돌을 던지고 주택들에 불을 지르는 시위자들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했습니다. 이 지역 부근에서는 총격과 관련한 보도도 있습니다.

이날 혼란의 와중에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재산피해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알카티리 총리는 두 달 동안의 거리 폭력과 약탈을 촉발한 전직 군인들의 반란에 잘못 대처했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사임했습니다.

(영문)

A new wave of violence has broken out in East Timor as angry crowds took to the streets of the capital, Dili, demonstrating for and against former Prime Minister Mari Alkatiri.

Australian security forces today (Wednesday) tried to contain protesters who hurled rocks at a refugee camp and burned houses. There were also reports of gunfire near the area.

No injuries have been reported in today's chaos, but there has been extensive property damage.

Mr. Alkatiri resigned Monday, after accusations he mishandled a military mutiny that sparked two months of street violence and looting.

He says he stepped down to share responsibility for the civil unrest, but he denies allegations he armed militia groups to assassinate his opponents.

On Tuesday, East Timor's political leaders began meeting to discuss forming a new governmen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