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월드컵 축구대표팀 유럽 강호 프랑스와 1대 1 무승부


월드컵 축구의 한국팀은 18일 저녁 (독일 시간) 라이프치히에서 벌어진 프랑스와의 경기에서 난공불락의 요새처럼 보였던 상대방의 수비 벽을 뚫고 후반에 극적인 동점골을 성공시킴으로써 16강 진출을 위한 가능성에 한발짝 더 다가갔습니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라이프치히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06 독일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전반에는 제대로 슛한번 날리지 못하는 답답한 경기를 하다 후반들어 분위기를 가다듬어 동점을 이루는데 성공했습니다.

프랑스는 뛰어난 개인기로 한국 진영을 계속 압박하다 전반 9분 티에리 앙리가 첫 골을 터뜨렸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36분 박지성이 극적인 동점골을 뽑아내 '레 블뢰' 프랑스에 1-1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아드보카트 감독의 한국팀은 초반부터 수세에 몰리기 시작했으며 앙리, 지네딘 지단, 플로랑 말루다, 실뱅 윌토등 베테랑들이 전진 배치된 프랑스는 시작과 동시에 파도같은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프랑스의 연달은 슛은 이운재 골키퍼의 선방으로 더 이상의 실점은 막을수 있었습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후반 설기현을 투입하고 박지성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그리고 안정환을 내보내 동점골을 노렸습니다. 프랑스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진 후반을 노리겠다는 아드보카트 감독의 전략은 이번에도 효과를 발휘했습니다. 드디어 후반 중반부터 활력을 되찾은 한국은 36분 박지성이 조재진의 헤딩 패스를 받아 골을 성공시켰습니다.

사기가 오른 한국은 후반 종료 직전 적극적인 마지막 공세를 펼쳤으나 끝내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습니다.

이날의 무승부로 1승1무(승점 4)가 된 한국은 프랑스(2무), 스위스(1무), 토고(1패)를 제치고 조 수위를 유지하게 됐습니다. 한국은 19일 도르트문트에서 열릴 스위스-토고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가능성을 좀더 정확히 알수 있게 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