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쉬 대통령, 신분도용 범죄 단속위해 고위급 전담반 신설 지시 (영문첨부)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신분 도용 범죄를 단속하기 위해 고위급 정부 전담반의 신설을 명령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10일 백악관에서, 신분 도용 범죄 희생자들과 면담을 가진데 이어, 이같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도록 두 주요 법안에도 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이들 법안은 소비자들이 자신들의 신용 기록을 점검하기 쉽게 만들고, 신분 도용 범죄를 자행한 이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기등 범죄행위를 저지르기 위해 개인의 신상과 신용 정보를 빼내는 신분 도용 범죄로 매해 7백여만명의 미국인들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

President Bush has announced the formation of a high-level governmental task force to combat the rapidly growing crime of identity theft.

Following a meeting at the White House Wednesday with victims of identity theft, Mr. Bush said he also signed two important new laws to help fight the problem. He said the legislation makes it easier for consumers to check their credit reports and toughens penalties on those who commit the crime.

Identity theft, in which a person's personal and financial information are stolen to commit fraud or other crimes, affects about seven million Americans per year.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says the worst cases involve criminals who completely take over other people's identities, running up vast debts and committing crimes while using the names of the victim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