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수단 난민학살 규탄에 미국인들 나섰다 - 30일 전국 20여개 도시에서 시위 (영문 첨부)


수단 서부 다프르지역에서 그치지 않고 있는 폭력사태에 대한 우려를 공개 표명하기 위해 어제 4월 30일 이곳 워싱턴을 포함해 미국전역에서는 많은 미국인들이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곳 워싱턴에서 있는 시위에는 헐리웃 영화배우들과 유명운동선수 그리고 정치인들이 모습을 들어냈습니다.

********

워싱턴 디씨 국회의사당을 마주하는 드 넓은 잔디밭에서는, 다르프지역에서의 폭력사태에 관해 미국인들의 의식을 고조시키기 위한 목적의 전국순회강연을 방금 끝마친 해병대출신 리챠드 스타이들씨가 단상에 올라 연설했습니다.

미국에서 힘을 가진 장본인들은 곧 일반 시민들임을 스타이들씨는 강조하면서, 양민학살은 더이상 용납되지 않을 것임을 소리높이 웨쳐야 할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 2003년 다르프지역에서 정부의 지원을 받은 민병대단체들과 반군단체들사이에 전투가 발생한 이래 18만명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200만명이상이 피난길에 올랐습니다.

주로 흑인 아프리카 농촌지역출신인 반군들은 아랍계가 주도하는 수단정부가 차별과 탄압행위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합니다. 양민학살에 관해 기고하고 있는 [사만타 파워]씨는 이곳 워싱턴 시위중에 이번과 같은 미국인들의 항의시위는 수단정부가 자체행동이 외부세계에서 주목받고 있음을 분명히 알리게 될것

이라고 강조햇습니다. 이곳 워싱턴 시위에 연사로 나선 저명인사들중에 ,독일 나치에 의한 유태인 대학살, 홀로코스트에서 살아남은 노벨평화상 수상자, 엘리 위젤씨는 다프르지역의 만행을 테러리즘에 비유하고 홀로코스트의 역사적 진실에 의문을 제기한 이란의 마무드 아마디네자드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주의를 환기시켰습니다.

이번 시위를 위해 우리모두가 자리를 함께한 것은 만약 우리가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알카에다와 이란대통령이 테러분자들을 다프르지역에 보낼것이기 때문이라고 위젤씨는 말햇습니다. 이번시위가 조직된 것은 소심하고 현실에 안주하려들며 위험을 감수하려 들지 않는 세계 지도자들에 대한 분노를 표명하고 동시에 다프르지역주민들에 대한 박애정신속에 그들 지도자들이 양민학살을 중단하고 위험을 감수하기 원하기 때문이라고 위젤씨는 강조햇습니다.

30일 이곳 워싱턴을 비롯해 미국전역 거의 20개도시에서 동시에 벌어진 시위집회는 미국내 여러 종교를 망라한 100여개 인권과 인조적 지원단체들로 구성된 다프르 구원연맹에 의해 조직되었습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미국 뉴스전문 텔

레비젼 방송망인, CNN에 출연해, 부쉬대통령은 다프르지역사태에 열정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정부는 다프르사태를 양민학살로 공식 규정하고 다프르 폭력사태에 연루된 4명의 자산을 동결했습니다.

국제사회로 부터 보다 많은 지원을 미국은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라이스장관은 특히 중국과 러시아는 현지사태를 직시하고 무엇을 도와줄 수 있는지를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솔직히 아프리카 연합은 유엔과 나토, 북대서양조약기구가 제의하고 있는 지원을 신속히 받아드릴 필요가 있다고 라이스장관은 말했습니다. 금년하반기, 유엔평화유지군은 아프리카 연합으로 부터 치안임무를 인수할 예정으로 있으나 유엔은 수단정부가 그 전환노력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난한바 있습니다.

이번 다프르주민들을 위한 시위에 앞서 미국주재 쑤단대사관은 시위자들을 가리켜 지나치게 순진하고 오도되었다고 묘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 쑤단대사관 성명은 다프르사태에 대한 미국인들의 대규모시위는 현지 반군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낼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Activists pressing for stronger U.S. and international action on Darfur rallied at the U.S. Capitol Wednesday. As we hear in this report from VOA congressional correspondent Dan Robinson, members of Congress joined peace walkers and others seeking to draw more public attention to the Darfur situation.

As with similar issues such as South Africa and Burma, the situation in Darfur has slowly but steadily generated public activism in the United States, as well as in other countries.

A glimpse of that could be seen on the West front of the U.S. Capitol as about 200 people involved in the Sudan Campaign were joined by House and Senate lawmakers in a demonstration of support of the people of Darfur.

The event marked the culmination of the organization's Freedom Walk, in which Simon Deng, a Sudanese man captured into slavery as a child in Sudan and now living in the U.S., walked from New York City to Washington.

He is now working to spread awareness about modern slavery, particularly in Sudan, as well as atrocities in Darfur. "I walked from New York to Washington, D.C. I am not crazy. When I see a child in Darfur in the desert, I saw myself over there. When I see houses being burned down in Darfur it is exactly what we saw in southern Sudan for years and years and years," he said.

"Simon Deng is an American hero. He walked here from New York City so African people can walk freely in their own land. We said never again, but on our watch today an entire people is methodically being destroyed. If we cannot or will not stop it and save them, then we can at least speak the truth to them in the face of this genocide," said Charles Jacobs, chairman of the American Anti-Slavery Group:

Also appearing at the rally was Manute Bol, the Sudanese-American basketball player who made history when he joined the N.B.A. in the 1980's eventually playing with four professional teams until 1996. "We can talk, like Simon said, but if we don't take action, nobody [in Darfur] can be saved," he said.

On a cool, windy day at the Capitol, demonstrators were joined by lawmakers who have supported House and Senate legislation on Darfur, including resolutions declaring atrocities there to be genocide.

New York Senator Hillary Clinton is among those calling on President Bush to appoint a high-level envoy to work on the Darfur issue, and efforts to fully implement the Sudan Comprehensive Peace Agreement.

She has this additional suggestion. "We need to convene a meeting of world leaders to establish a clear plan on how to protect civilians in Darfur. You know it's more than 100 weeks of genocide and we have never had that kind of meeting."

Republican Senator Sam Brownback said student activism will be the key to keeping the Darfur issue in the public eye. "We need you to keep pushing. We haven't seen a student movement in this country for a lot of years. This [issue] needs to be a student movement. You guys need to carry this. Keep pushing. And let me say as well, if you don't people will die," he said.

Some of the students the lawmaker was referring to came from Sherwood High School in Sandy Spring, Maryland, who were led by 17-year-old senior Nicole Williamson. "We had Hillary Clinton speaking earlier. This is just to get them [members of Congress] to realize what is happening and get them to take action. I think they will listen," she said.

Radio talk show host Joe Madison says while activism on Darfur has not yet reached the levels seen in campaigns against the former apartheid government in South Africa, it is growing stronger. "It is building, and these type of activities and the support of members of Congress can only help the cause," he said.

Wednesday's demonstration will be followed by a larger event on April 30 called The Rally to Stop Genocide.

Representatives of human rights groups and religious groups will appear with Holocaust, genocide, and ethnic cleansing survivors from Cambodia, Rwanda, Kosovo, and Darfur, as well as with celebrities and members of Congres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