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하마스의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주변국들과의 공존수용 시사 (영문기사 첨부)


하마스가 주도하는 팔레스타인 신임 자치 정부당국의 마후므르 알 자하르 외무장관은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팔레스타인은 주변국들과 자유속에 공존하길 원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습니다.

알 자하르 장관은 새로운 팔레스타인 정부는 이른바 중동 평화를 위한 4당사자들과의 협력에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알 자하르 장관은 또 서한에서, 이스라엘 측의 요르단 강 서안 유대인 정착촌 확장과 분리 장벽 건설은 중동 분쟁에 있어, 2개국 해결법을 토대로 평화를 이룩하려는 희망을 앗아가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가자지구에서 5일 발표된 이 성명은 그러나, 이스라엘을 인정하거나, 2개국 해결 방안을 받아들인것은 아니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4당사국은 하마스가 주도하는 팔레스타인 정부에, 이스라엘 –팔레스타인간 잠정 협정을 수용하고 , 비폭력 원칙을 결의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

The foreign minister of the Palestinian Authority's new Hamas-led government has sent a letter to U.N. Secretary General Kofi Annan, saying Palestinians want to live in freedom "side by side" with their neighbors.

said the new Palestinian government is serious about working with the so-called Mideast peace quartet (-- the United States, United Nations, European Union and Russia --).

The letter said Israel's expansion of settlements in the West Bank and the construction of a separation barrier "will ultimately diminish any hope" of achieving peace based on "a two state solution" to the Middle East conflict.

But al-Zahar's office in Gaza City issued a statement (today --Wednesday), saying the letter did not recognize Israel or accept a two state solution.

The quartet has called on the Hamas-led Palestinian government to accept Israeli-Palestinians interim accords and commit to the principles of non-violence.

Hamas has consistently refused to renounce violence and recognize Israel, which has resulted in a threatened suspension of U.S. and European aid to the Palestinia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