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제 다시 살아난 기분" - 이라크에서 풀려난 질 캐롤 기자 (영문기사 첨부)


이라크 무장분자들에게 82일 동안 인질로 억류됐다 풀려난 후 고향으로 돌아온 미국 언론인 질 캐롤 씨는 다시 살아난 기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28tp의 캐롤 씨는 그 동안 자신이 일해 온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 신문에 발표한 기사에서, 단순한 일상 생활의 자유에 대한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캐롤 씨는 지난 2일 독일을 떠나 고향인 미국 동북부 매사추세츠 주 보스톤에 도착해 환호하는 가족과 친구들의 환영을 받았습니다.

이라크 무장분자들은 지난 1월 7일 바그다드에서 캐롤 씨를 납치했고, 캐롤 씨의 통역을 살해했습니다. 캐롤 씨는 지난 달 30일 무사히 석방됐습니다.

**********

Freed American journalist Jill Carroll says she feels "alive again," following her return home to the United States after being held hostage by militants in Iraq for 82 days. The 28-year-old reporter spoke of her appreciation for simple, everyday freedoms in an article published by her employer, "The Christian Science Monitor."

Carroll flew from Germany to her hometown of Boston, Massachusetts, where she was greeted by jubilant family and friends Sunday. Armed militants kidnapped Carroll and killed her interpreter (Allan Enwiya) on January seventh in Baghdad. Carroll was freed unharmed last Thursday.

The militants had threatened to kill her unless all female prisoners held in U.S. detention facilities in Iraq were released. In a statement Saturday, Carroll described her ordeal as "horrific, and called her captors criminals and murderers. She said the militants forced her to make an anti-American propaganda video before they freed h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