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망인과 아들 불참 가운데 밀로세비치 전 유고 대통령 장례식 거행 (영문기사 첨부) 


유엔 전범재판소 감옥에서 사망한 슬로보단 밀로세비치 전 유고슬라비아 대통령 장례식이 18일,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서 수 만 명의 애도군중이 운집한 가운데 거행됐습니다.

그러나 밀로세비치의 미망인 미라 마르코비치와 아들 마르코는 세르비아에 돌아가면 체포될 것을 우려해 모스크바에 머물면서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세르비아의 보리스 타디치 대통령은 밀로세비치 장례가 국장이 아니며 어떤 공식추도 행사도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밀로세비치 전 대통령의 시신은 베오그라드 동쪽에 있는 그의 고향, 포자레바치시 가족 묘지에 묻힙니다.

(영문)


Tens of thousands of mourners are gathering in Belgrade, Serbia today (Saturday) to bid a final farewell to former Yugoslav President Slobodan Milosevic, who died in detention at the U.N. war crimes tribunal at The Hague.

Serbian President Boris Tadic ruled out a state funeral or any official remembrances for Milosevic, who was on trial for more than 60 charges of war crimes and genocide for his role in the Balkans conflicts in the 1990's.

He died last Saturday of a heart attack.

Following a week of controversy, Milosevic is to be buried on the grounds of his family home in the town of Pozarevac, east of Belgrade. Tens of thousands of supporters are expected line the route of the funeral procession.

Milosevic's widow, Mira Markovic, and son, Marko, planned to remain in Russia where officials said the two expressed fear they would be detained if they traveled to Serbia for the funeral.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