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상뉴스] "유리의 혁명", 유리를 강철보다 강하게 - 천재상 수상한 카펜터의 유리 건축공법

New technologies have made glass, that ancient, fragile material made from molten sand, suitable as an architectural building block, too. New York architect and glass artist James Carpenter is the best-known innovator in the field, work for which he received a $500,000 MacArthur Foundation "genius" award in 2004.

"Light is really the subject that most interests me,” says James Carpenter, “and glass is the material that allows you to explore and control and manipulate qualities of light." Carpenter began his career as an architecture student, then veered off into glass art and technology, and then back into what you might call “glass architecture.”

In the last twenty years, partly due to Carpenter's innovations, strong new forms of glass have been developed that can be used as a structural material, whether for staircases, walkways or walls -- transparent walls that admit sunlight, but are coated invisibly to keep out too much heat.

"Most people find this fairly hard to believe,” Carpenter says, “but glass in many respects is much stronger than steel. I mean, we have this presumption about glass as being very fragile, and it breaks, and those are all true. But if you use it correctly, in compression, and use it in specific ways, it really does have a strength that's much greater than steel.”

For example, new forms of "safety" laminated glass can be laced together on cables, creating flexible walls that can absorb the impact of hurricane winds or blast forces, almost as a tennis racket absorbs the impact of a ball. As Carpenter puts it, "You take the energy and allow the structure to deform slightly, and then re-find its original position."

These tennis-racket walls are used both in Carpenter's glass atrium at the Time-Warner Center in New York (the Center's lead designer was David Childs of Skidmore, Owings and Merrill) , and at the new Seven World Trade Center, the first Ground Zero skyscraper to be rebuilt -- set to open in April -- to which Carpenter contributed the facade and base to David Childs' design.

You can see other James Carpenter works in cities around the United States, and in other countries, including Germany, China and Saudi Arabia. But his most high-profile projects are in his home base of New York City. For the roof of a new subway station in Manhattan by lead architects Grimshaw and Partners, Carpenter designed a glass-enclosed perforated metal dome. He shows a model of the design to a visitor to his firm’s offices in an old industrial building downtown.

“This form that I'm holding is a sort of very delicate, diaphanous metal structure that floats inside that glass volume,” Carpenter says, “and the purpose is to take daylight coming down through this oculus or skylight at the roof, passing through, and then hitting the metal skin, the light then is reflected further down into the subway station. So, if you walked through this space every day, you would begin to realize that when you looked up at it and saw the sun shining in, you could effectively tell what time of year it is. It’s a kind of sun dial."

Last spring, Carpenter's firm, James Carpenter Design Associates, won a competition to design New York City's new Moynihan Station, an expansion of a current railway hub, Pennsylvania Station. It will be located across Eighth Avenue in a 100-year-old landmark neoclassical-style building that Carpenter's plan leaves largely untouched, he says, “to avoid doing anything to the original fabric, but to have a glass roof that floats over the building and around the outside.”

Standing next to a large model of the design, Carpenter points to the re-opened “moats” and other openings that will carry light down to the shops and train tracks underground. “We’re trying to use elements of light to organize the space, and to provide a means of orienting yourself as you go through the space,” he says.

Adding nuance and beauty to everyday experiences -- walking through a subway station or along a city street -- is the purpose of his experiments with light and glass, Carpenter says.

Further north in Manhattan, a massive flat glass sculpture by Carpenter shimmers on a brick wall overlooking Columbus Avenue. It looks like a huge window, but that’s actually reflective glass hung on a blank wall, with short projecting "fins" of dichroic glass coated to divide the visible spectrum of light – so that the colors shift as you walk by, and as the sun passes overhead.


규토로 만들어져 옛날부터 깨지기 쉬운 물질로 여겨진 유리가 신 기술로 인해 건축용 자재로도 사용 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뉴욕의 건축가이자 유리 공예가인 제임스 카펜터씨가 이러한 혁명을 이룬 주인공으로 그는 이 공로로 2004년 맥아더 재단의 “천재” 상을 수상하고 오십 만 달러를 상금으로 받았습니다.

제임스 카펜터씨는 자신에게 가장 흥미있는 주제는 빛이며 유리는 빛의 질을 탐구하고 조정하며 조작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물질이라고 말합니다.

제임스 카펜터씨는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한 다음 코닝 유리 회사의 유리 예술과 기술자로 일했고 그 다음 다시 유리 건축으로 불리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20년 사이에 부분적으로는 카펜터씨의 기술혁신 덕분에 계단이나 보도 혹은 빛은 통과할 수 있지만 과도한 열은 차단하도록 보이지 않게 코팅된 투명한 벽 등 건축자재로 사용 될 수 있는 강하고 새로운 형태의 유리가 개발되었습니다

카펜터씨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믿기 어렵겠지만 유리가 여러면에서 강철보다 강하다고 말합니다. 카펜터씨는 유리가 깨지고 부숴지기 쉽다는 관념은 사실이지만 이를 압축해 특정한 방식으로 제대로 사용하면 강철보다 훨씬 더 강하다고 주장합니다.

또 테니스 라켓 처럼 선 위에 엮어 만든 새로운 형태의 안전 합판 유리도 있는데, 이는 허리케인과 폭발 사고시 팽창하거나 줄어드는 탄력적인 벽을 만드는 데 사용됩니다.

카펜터씨는 이 새로운 형태의 유리는 에너지를 가해 구조를 약간 변형시키고 그런 다음 원래 위치대로 다시 찾아 오게 만든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테니스 라켓 같은 벽은 뉴욕의 타임 워너 센터에 소재한 카펜터씨의 유리 중앙홀과 9-11 테러로 폐허가된 자리, 즉 그라운드 제로에 최초로 건설될 고층 건물인 세븐 세계 무역 센터에 사용 됩니다. 제임스 카펜터 씨의 작업은 미국 전역의 도시들과 독일, 중국, 사우디 아라비아를 포함한 다른 여러 나라들에서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카펜터씨의 가장 중요한 프로젝트들은 그가 거주하는 뉴욕 시에 있습니다. 카펜터씨는 맨하탄의 새로운 지하철 역에 유리로 둘러싸인 구멍난 철물 돔을 디자인 했습니다.

카펜터씨는 이 공간에 들어가 돔을 올려다 보면 햇빛이 비춰 들어오는게 보이고 사람들은 이로서 이 때가 일년의 어느 때인지를 효과적으로 구별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고 말합니다.

지난 봄, 카펜터 씨의 회사인 [제임스 카펜터 디자인 회사]는 뉴욕 시 펜실베니아 역을 확장한 새로운 [모이니한 역]의 설계권을 따냈습니다. 이 역은 8가 건너편의 100년 된 역사적 건물에 위치하게 될 예정인데 카펜터씨는 이 건물을 거의 변형시키지 않을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카펜터씨는 원래의 건물에 어떤 것도 하지 않을 계획이지만 사실상 건물 위와 외부 주변에 유리 지붕을 올려서 역시 빛의 요소를 사용해 공간을 정리하고 사람들이 그 공간을 통과할 때 위치를 알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제임스 카펜터씨는 맨하탄의 좀 더 북쪽에 한 유리 조각물을 디자인 했습니다. 이는 커다란 유리창 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벽돌로 된 벽 위에 반사 유리를 놓은 것으로서 여기에 빛의 시각적 분광을 분리하도록 코팅 된 지느러미 모양의 색갈별 돌출부가 있어 걸어가거나 태양이 머리 위로 지나갈때 색깔이 변화되도록 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