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주둔 영국군 철수 2008년 까지 완료 예정 - 데일리 텔레그라프 보도 (영문기사 첨부)


이라크 주둔 영국군 병력의 첫 번째 철수가 몇 달안에 이루어질 것이며 2008년 중반쯤 영국군 병력의 철수가 완료될 것이라고 데일리 텔레그라프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7일, 바그다드 주재 영국군 고위 지휘관인 닉 휴턴 장군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영국군 병력의 철수가 2년의 기간에 걸쳐 이루어짐으로써 이라크 보안군이 자체의 힘을 강화하도록 시간을 허용하는 가운데 영국군의 장기주둔도 예방될 것이라고 휴턴 장군이 말한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영국 국방부는 휴턴 장군의 계획은 이라크 현지상황에 달려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A British newspaper quotes Britain's top military commander in Baghdad as saying the first pull-out of British troops from Iraq could begin in a matter of months, with a final withdrawal by mid-2008.

The Daily Telegraph quotes General Nick Houghton as saying a withdrawal plan is under consideration.

The Telegraph today (Tuesday) quotes General Houghton as saying a pull-out over two years would prevent Britain's eight thousand troops from, in his words, "overstaying our welcome", while allowing time for Iraqi security forces to consolidate.

Britain's Defense Ministry says the general's plan depends on conditions in Iraq. And the chairman of the U.S. Joint Chiefs of Staff (General Peter Pace) Sunday flatly denied recent media reports of a scheduled withdrawal of American and British forces.

British and U.S. officials have repeatedly stressed that coalition commanders would assess conditions on the ground and adjust troop levels as necessar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