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원자력 산업계, 에너지 생산자로서 역할 확대 희망 (영문기사 + 오디오 첨부)


미국에서 1970년대 이래 신규 원자력 발전소 건설 허가가 난것은 한건도 없으나, 미국 원자력 산업계는 이제 에너지 생산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기 희망하고 있습니다.

원자력 산업계는 그 이유로 에너지의 필요성이 원자력의 위험성을 능가한다는 점을 들고 있습니다. 그러나, 환경 보호론자들은 그 안전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

미국에서는 현재 100여개의 핵 발전소가 가동돼, 총 미국 전력수요의 20퍼센트를 생산하고있습니다. 로스 앤젤리스 남쪽 캘리포니아 연안의 샌 오노프레이에 있는 핵 발전소는 군사 기지에 못지않는 보안 체제를 모두 갖추고있습니다.

실제로 이 발전소는 미 해병대의 주요 기지인 캠프 펜들톤의 바로 가장 자리에 위치해있습니다. 이 발전소의 직원인 레이 골든씨는 미국의 소리 기자의 발전소 방문을 안내하면서 이같은 엄격한 보안 체제를 지적했습니다.

골든씨는 “발전소 구내 3면에 망루들이 설치돼있고, 그곳에는 모두 총을 휴대한 수백 명의 경비원들이 배치돼있다”고 말하고, 이들은 모두 전역 군인들이거나 전직 법 집행관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001년 9월 11일 미국에 대한 테러공격은 핵 발전소와 그 방사능 연료들이 대량 살상 무기로 이용될수도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골든씨는, 그 후 실시된 연구 결과는, 샌 오노프레이 발전소와 같이 두꺼운 강철과 콘크리트 차폐물로 요새화된 곳은 안전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말합니다.

골든씨는, 9.11 테러 공격을 모방해 이 발전소의 가장 중요한 구조물들, 즉 방사능 유출 저지용 돔이나 사용후 핵 폐기 물질을 저장하고있는 건물, 또는 통제실 건물들에 비행기를 충돌시켜도, 방사능 물질이 환경에 조금도 방출됨이 없이 그 충격을 극복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합니다.

골든씨는 방사능을 측정하는 “가이거 계수기”를 방사성 금속인 라듐으로 도장한 낡은 시계의 시침과 심지어 오래된 도기의 유약에다 갖다 댐으로써 이 계수기가 얼마나 민감한 가를 생생히 보여주었습니다.

골든씨는 걸어 다니다 방사능에 노출되면, 이 장치가 즉각 탐지한다”고 말합니다.

핵 발전에 대한 비판자들도 안전 문제를 염두에 두고, 미국은 태양열과 지열, 풍력과 같은 재생 가능한 에너지 자원에 역점을 둬야한다고 말합니다. 핵 발전에 대한 감시 단체인 “우려하는 과학자 연합”은 핵 발전소의 위헙이 통제될수있긴 하지만, 현행 안전 규정들이 충분히 엄격하지 못하다고 지적합니다. 이 단체의 핵 안전 계획 담당자인 데이비드 로크바움씨는 원자력은 본질적으로 안전하게 만들어질수없고, 항상 위험이 있다”고 말합니다.

로크바움씨는 그러한 위험을 수용할수있는 최저 수준으로 관리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지적합니다.

지난 1979년 펜실베니아주에 있는 드리 마일 아일랜드 핵 발전소에서 방사능이 우발적으로 방출된 사건과, 1986년에 구 소련의 체르노빌 발전소에서의 핵 재난을 지적하는 비판자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상승일로에 있는 연료가와 화석 연료의 연소로 인한 지구 온난화에 관한 우려에 직면해, 대다수 미국인들은 기존 장소들에서 핵 에너지의 계속적인 사용을 지지하고있다고 원자력 산업계는 말하고있습니다.

하지만, 비판자들은 이 문제에 관한 국민들의 여론이 어떠하건, 안전에 대한 우려는 그대로 남아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영문)

No new nuclear power plants have been approved in the United States since the 1970s, but the U.S. nuclear industry hopes to expand its role as a producer of energy. The industry says the need for energy outweighs the risks of nuclear power, but environmentalists worry about its safety.

More than 100 nuclear plants operate in the United States, producing 20 percent of the nation's electrical power. A plant at San Onofre, on the California coast south of Los Angeles, has all the security of a military base. In fact, it is located on the edge of Camp Pendleton, a major installation of the U.S. Marine Corps.

Plant employee Ray Golden gave VOA a tour, and pointed out the tight security.

"There are men in that booth right there with guns, men in that [second] booth right there with guns, men right up there in that [third] booth with guns," said Ray Golden. "All of our security officers, and there are several hundred of them, are former or retired military or retired law enforcement."

Security became a major issue at nuclear plants after September 11, 2001, when terrorists hijacked commercial aircraft, and flew them into buildings in New York and Washington.

That raised the possibility that nuclear plants and their radioactive fuels could be used a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Golden says studies have since shown that this heavily fortified complex, with thick steel and concrete shielding, is safe.

"And we have high confidence that, if someone was to try and replicate what occurred on 9/11, crashing it [an airplane] into the most important structures that are here at San Onofre, say the containment dome, or the building that houses the used nuclear fuel, or the control building, that we would survive that crash, without any releases of radiation to the environment."

Golden demonstrates the sensitivity of a Geiger counter, which measures radiation, by passing it over the radium coating on the hands of old watches, and even the glazing of old pottery.

Similar technology is used in monitoring devices workers wear to measure the amount of radiation they are exposed to.

"This is keeping a second-by-second accounting of your radiation dose," explained Ray Golden. "As you're walking around being exposed to radiation, this device is detecting it."

Safety is also on the minds of critics of nuclear power, who say the United States should focus on renewable energy sources, such as solar, geothermal and wind energy. One watchdog group, the Union of Concerned Scientists, says the risks of nuclear plants are manageable, but that current safeguards are not strict enough. David Lochbaum is director of the group's nuclear safety program.

"Nuclear power can never be made inherently safe," said David Lochbaum. "There is always a danger. But there's also always a danger with any form of electricity generation. The goal is to have that risk managed to an acceptably low level."

He says the goal can be achieved, but that a 2002 incident illustrates the goal is sometimes not met. A hole was found in the metal containment vessel of a nuclear reactor at a plant in the state of Ohio. The hole, caused by corrosion, exposed the metal lining of the reactor's pressurized cooling system. The problem was discovered before an accident could happen, and U.S. regulators said there had been no danger. They said that, in the event of a leak, safety systems would have shut the reactor down. Lochbaum says, however, that incident showed the flaws in the safety system.

Other critics point to the 1979 incident at the Three Mile Island nuclear plant in Pennsylvania, which resulted in the accidental release of radiation, and the 1986 nuclear disaster at Chernobyl in the former Soviet Union. But in the face of rising fuel prices and concerns about global warming from burning fossil fuels, public opinion has grown more favorable, and the industry says most Americans support the continued use of nuclear energy at existing sites. Critics say the safety concerns remain, regardless of where the public stands on the issu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