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서울 영락교회에서 ‘북한동족과 탈북자들을 위한 통곡기도대회’ 열려 [탈북자 통신: 정세진]


서울 영락교회에서 <북한동족과 탈북자들을 위한 통곡기도대회>가 2월 28일 오후 2시부터 3월1일 저녁 9시까지 열린데 관한 소식을 서울에 있는 [정세진]탈북자 통신원이 전해드립니다.

텍스트 한국교회연합(KCC)이 주최한 이날 기도회에는 국내외 기독교인들과 탈북자 단체 및 북한인권 단체 관계자 2천여 명이 참석해 ▲난민지위 인정 ▲강제북송 중지, ▲정치범수용소 해체 ▲신앙의 자유 회복 등 북한 동포들의 자유와 해방을 위해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탈북자들이 당하는 인권탄압과 북송이 중단되게 하옵소서. 북한 내에 정치범수용소가 폐쇄되고 수감자들이 풀려나게 하옵소서.” 이날 기도회에는 국내 목회자들과 해외에서 참석한 디펜스포럼 수잔숄티 대표, 영국 세계기독연대(CSW)의 엘리자베스 바사(Elizabeth Batha), 미국 국제종교자유 위원회의 스캇 필립스(Scott Flipse)씨 등은 북한 동포들이 고통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전하며 그들의 고통을 덜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참석자들은 탈북자들의 증언과 북한의 식량난과 꽃제비들의 실태를 담은 동영상을 보며 탄식과 눈물을 쏟기도 했습니다.

[김성민] “오 하나님 나도 사람인데 탈북자게 되면 짐승보다 못한 삶을 살아야 하는 이유를 알고 싶습니다. 나도 사람인데 짐승처럼 팔려다니고 유린당하고 살아도 사는 것이 아닌 인생을 살아야 하는 그 억울한 마음을 어디에 하소연해야 합니까.”

탈북자 단체 대표들은 북한의 실정을 전달하며 기독교인들이 북한 동포들의 구원을 위해 나설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 강철환 공동대표는 “21세기에 히틀러의 나치수용소와 같은 곳이 북한에 있다”면서 그들 중에는 기독교인들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 자신이 정치범수용소 수감자였던 강 대표는 “북한의 정치범들은 이 순간에도 짐승처럼 살고 있다”면서 “매일같이 공개처형을 목격하고 영양실조로 죽어가는 사람들을 봐야만 한다”고 실상을 전했습니다. 강 대표는 기독교인들이 북한 동포들의 해방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강철환] “지금 이 지구상에서 가장 힘들고 어렵고 비참한 사람들은 바로 북한의 형제들입니다. 우리 기독교인야말로 우리 신앙인들이야 말로 북한 인민의 인권과 자유 해방을 위해서 싸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은 참석자들에게 북한 문제를 바라보는 데 있어서, 김정일 정권의 인권유린에 대해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장엽] “지금 우리가 핵무기를 폐지할 데 대해서 논의하고 있습니다. 물론 중요합니다. 그러나 그는(김정일은) 수백만 사람들을 굶겨 죽이고 온 나라를, 온 땅을 감옥으로 만들고 사람들의 영혼과 정신까지 다 빼앗은 그것은 완전히 악마고 그것은 실질적으로 핵무기를 사용하고 있는 거나 다름 없습니다. 그러기 때문에 오늘 북한의 인권 문제를 논의하는 것 인권 문제를 해결하는 문제는 핵무기를 포기하는 거나 마찬가지고 오히려 그 보다 더 더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장로 신분으로 참석한 한나라당 황우여 의원은 “탈북자들은 소중한 인재”라면서 이들을 지원할 새로운 법과 예산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황우여] “정부는 반드시 탈북자들을 위한 법도 만들고 예산도 지원해야 합니다. 탈북자에 관한 법은 4가지 원칙이 있습니다. 하나는 탈북자는 대한민국 국민이기 때문에 즉각 여권을 발급해라. 두 번째는 탈북자에 대해서는 먼저 조사를 할 것이 아니라 먼저 보호를 한 다음에 조사를 나중에 하라.”

그리고 탈북자들을 지원하는 NGO 단체들에 대한 지원,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에게 자유, 민주주의, 시장경제 등 최고의 수준으로 최소한 10년 동안 교육을 시켜 통일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진홍 뉴라이트 전국연합 상임의장은 “북한을 도와야 한다”면서도 다만 “독재자를 돕는 게 아니라 북한 동포들을 도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한국 정부가 ‘어려울 게 없는 이 사실을 모르는 것 같다’면서 “백성들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성들을 봐야돼요 백성들을. 그 김정일, 단군이래 숭악한 독재자에게 돈을 갖다 준다는 것은 이것은 민족의 역사에 죄를 짓는 겁니다.” <북한 동족과 탈북자들을 위한 통곡기도회>는 서울기도회 이후 부산, 대전, 대구 등 한국내 주요도시와 파리(유럽), 쌍파울로(남미), 시드니(호주) 등 5개 대륙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입니다.

KCC 측은 “북한 동족들이 해방되고 평양에서 감사 통곡 기도대회를 개최하는 그날까지” 기도회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보내드린 탈북자 통신이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