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 최초로 부분 얼굴이식 수술받은 프랑스 여성, 처음으로 모습 드러내 (영문기사 첨부)


세계 최초로 부분 얼굴 이식 수술을 받았던 프랑스 여성이 처음으로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사벨르 디느와르 씨는 6일 아침, 지난 해 11월에 15시간의 수술을 통해 턱과 입술, 코 이식 수술을 받았던 프랑스 북부 도시 아미엥의 한 병원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했습니다.

디느와르 씨의 말은 알아 듣기가 대단히 어려웠고, 입을 움직이거나 닫을 수 없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디느와르 씨는 지난 해 5월 자신의 개에게 큰 상처를 입은 후 대중 앞에 나서기가 얼마나 어려웠었는지를 설명했습니다.

(영문)

The French woman who received the world's first partial face transplant has made her first appearance in public.

Isabelle Dinoire spoke to reporters this (Monday) morning at a hospital in the northern French city of Amiens, where she received a new chin, lips and nose during a 15-hour operation in November.

Her speech was heavily slurred, and she appeared to be unable to move or close her mouth. But Miss Dinoire said she now has "a face like everyone else," and is slowly regaining the use of her facial muscles.

She described how difficult it was for her to go out in public after she was mauled by her own dog last May. She says the operation has given her the chance to resume "a normal lif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