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파키스탄, 최선의 우호적인 관계 굳혀갈 결의”- 인도총리 (영문기사 첨부)


만모한 싱 인도 총리는 1일, 인도가 파키스탄과 가능한 한 가장 우호적인 관계를 굳혀갈 결의로 있다고 밝혔습니다.

싱 총리는 카시미르 분쟁을 포함한 모든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책을 찾기를 인도는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싱 총리는 분리된 카시미르의 국경을 재획정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습니다.

2년 전 평화협정이 수립된 이후 인도의 파키스탄과의 관계가 꾸준히 진전돼 왔다고 싱 총리는 덧붙였습니다.

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이번 주 초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지와 가진 회견에서 카시미르의 비무장화와 자치정부에 관한 그의 제의에 대해 인도가 아무런 반응이 없는데 실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says his nation is committed to forging the "friendliest possible relations" with Pakistan.

Mr. Singh said India wants to find practical solutions to all outstanding issues, including the Kashmir dispute. But he said he has no mandate to redraw borders in divided Kashmir.

He said there has been steady progress in improving relations with Pakistan since a peace process was launched two years ago.

Mr. Singh noted enhanced people-to-people contacts and the reopening of bus and rail links between the two countries. Mr. Singh also said five points along the Line of Control have been opened, where Kashmiri families from either side can meet.

Earlier this week in an interview with Newsweek magazine,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said he is disappointed that India has not responded to his suggestion for demilitarization and self-governance for Kashmi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