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strong><font color = 9c4500>[오늘의 화제] </strong></font> 천년 전의 바그다드 - ‘회교권이 세계를 다스렸을 때 : 회교 최강 왕조의 흥망성쇠’


바그다드로 부터의 보도들은 연일 전쟁과 폭력사태의 현장을 생생히 보여주고 있지만, 천년전에만 해도 이곳은 거대한 궁전이 널려 있었고 지적인 창조력과 막강한 정치적 영향력이 팽배했던 곳임을 말해주는 새로운 서적이 최근 출간되었습니다.

제목이 [회교권이 세계를 다스렸을때: 회교 최강 왕조의 흥망성쇠(When Baghdad Ruled the Muslim World: The Rise and Fall of Islam’s Greatest Dynasty)]로 부쳐진 역사학자, [휴우 케네디(Hugh Kennedy)]가 저술한 이 책의 내용을 소개해 드립니다.

**********

세계사에 있어 알렉산더 대왕이나 줄리어스 씨이저같은 역사적 인물들은 잘 알려져 있지만, 천여년전 바그다드를 세계 강국으로 부흥시켰던 [아바씨드]왕조에 관해서는 중동지역을 벗어난 지역 독자들에게는 거의 알려진바가 없다고 저자인 [휴우 케네디]씨는 지적합니다.

세계사에 있어 서기 1세기와 2세기중에 빼놓을 수없는 로마제국의 위력에 못지않게 이 아바씨드왕조는 8세기와 9세기중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었다는 것입니다.

아바시드왕조는 아프리카 북부, 튜니시아에서 지금의 파키스탄에 이르는 방대한 지역을 통치했었다는 것입니다. 당시 그 지역에서는 교육열이 높았고 정부관료체제가 고도로 발달했었다면서 케네디씨는 당시 프랑스수도, 파리의 인구가 2만명 정도였다면 바그다드에는 25만에서 50만명에 이르는 많은 사람이 거주했고 아바시드궁에서 마련한 회교 통치자들의 행동규범은 그후 수백년간 회교도들에게 행동을 가르치는 중요한 교본이었습니다.

[바그다드가 회교권을 다스렸을때]라는 제하의 신간은 바그다드 왕궁안에서의 각종 음모와 전쟁에서의 승전담, 예술과 건축 그리고 학문적 업적들을 당대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와 시들을 기초로 기술하고 있습니다.

역사의 대부분은 기록문서, 정부가 보관하고 있는 서류들을 기초로 하고 있지만 에집트에 남아있는 일부 문서들외에는 당대로 부터 전해져온 이렇다할 기록들은 남아있지 않다고 케네디씨는 지적합니다. 오로지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가 거의 전부라는 것입니다.

그 시대는 곧 유명한 아라비안 나이트가 완성되기전 초기단계였다면서 케네디씨는 회교문화권은 기본적으로 구술문화라고 강조합니다.

아바시드왕조는 서기 762년에 회교혁명을 통해 바그다드에 집권했습니다. 역사학자, 휴우 케네디씨는 바그다드가 강성대국으로 발돋음 할수 있었던 이면에는 지리적으로 비옥한 농토 바로 북쪽에 두 주요 수로가까이 위치했었다는 사실이 숨어있다고 지적합니다.

문명의 근원지로도 알려져 있는 유프라데스강과 티그리스강이 만나는 곳이기 때문에 씨리아와 이라크 북부지역에서 양곡농사가 성했다는 것입니다. 이라크 남부 바즈라는 해산물과 대추등의 생산지였고 바그다드는 당시 중세기 베니스와 흡사했다고 케네디씨는 비교합니다. 여러 수로와 운하들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또 중동지역 전역에서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특히 사업에 관심있는 사람들은 바그다드로 갔다는 것입니다.

당시 지배층은 예술과 학문활동을 장려했다고 케네디씨는 지적합니다. 아람권의 전통문화, 특히 시와 노래가 성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9세기에 들어, 부분적으로는 마문왕의 영향에 힘입어, 부유층과 왕족들사이에 수학과 천문학연구가 왕성해져, 이들은 세계적인 학자들을 집으로 초대해 그곳에 거처하게 함으로써 학문에 힘쓰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그리스과학적 많은 성과가 아랍어로 번역되었고 따라서 12세기와 13세기 래틴어로 번역된 연구내용은 아랍어에 기초했습니다. 이는 아랍권의 당대 문화가 서구유럽문명권에 기여했음을 말해주는 역사적 사실이라는 것입니다.

휴우 케네디씨는 아바시드왕조가 10세기중엽 패망한 것은 정치적 불안과 연계된 재정문제의 악화때문이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아바시드왕조는 회교권이 단일 통치자밑에 단합을 기했던 시대를 그리워하게 만들었습니다.

오사마 빈 라덴의 정치적 사상은 단합된 왕조의 필요성을 강조한다는 것입니다. 중동지역 교육받은 사람들은 자신들이 한때 강성했던 왕국의 후예들임을 인식하고 있다고 케네디씨는 말합니다. 현재 이라크를 둘러싼 한가지 문제점은 서구인들이 그같은 위대한 중동권의 전통을 올바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케네디씨는 말합니다.

지난 1980년대 아랍 에미레 공화국주재 미국대사였고 바그다드에서도 외교관으로 주재했다가 지금은 이곳 워싱턴에 있는 중동문제 연구소 부소장으로 있는 데이빋 맥크씨는 이라크전쟁에 대한 시각을 포함해 바그다드의 특출한 역사가 중동지역의 태도를 결정짓는데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합니다.

바그다드에 아직도 남아있는 장엄한 건물들에 미루어 8,9세기중에 바그다드가 어떻했는지를 상상해 볼수는 있지만 당시 세계에서 바그다드가 가장 중요한 도시였음을 말해주는 구체적인 발자취는 거의 남아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몽고족의 침입으로 많은 것이 대파되었고 또 한때 회교제국으로 군림했던 왕조의 강성함을 과시햇던 건축물들은 여러차례의 홍수사태로 무너져 내렸다는 것입니다.

그와 더불어 바그다드의 우아함을 돗보이게 했던 화려한 옷감과 장식품들역시 사라졌다고 케네디씨는 안타까움을 표시합니다.

바그다드는 인류역사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할만큼 교육열이 왕성했던 구술문화를 이룩했고 아직도 현지 주민들의 뇌리에서는 시가 살아있어 자긍심의 기초를 이룬다고 저자인 역사학자, 휴우 케네디씨는 최근에 내놓은 신간, [바그다드가 회교세계를 다스렸을때]에서 기술합니다.

(영문)

A new book, When Baghdad Ruled the Muslim World: The Rise and Fall of Islam's Greatest Dynasty, takes readers back more than ten centuries to a very different time in the city's history -- when it was a place of magnificent palaces, intellectual innovation and far reaching political influence

Much has been written about historical figures like Alexander the Great and Julius Caesar. But Hugh Kennedy, who teaches history at the University of St. Andrews in Scotland, believes far less information is available to readers outside the Middle East about the Abbasid caliphate that once made Baghdad a global power. He says the dynasty was as pivotal to world history in the 8th and 9th centuries as the Roman Empire was in the 1st and 2nd.

"The Abbasids ruled over a very big area, basically from what is now Tunisia, right up to what is now Pakistan. It was also the most highly developed in terms of literacy and the functioning of government bureaucracy in the area at the time,” said Hugh Kennedy. “If we just think of the size of towns -- Baghdad probably had a population of between a quarter and half-a-million people, whereas Paris at this stage had perhaps 20,000. But it's also pivotal because what went on at the Abbasid court set the pattern for how Muslim rulers were to behave in all subsequent generations."

A Storytelling Culture

When Baghdad Ruled the Muslim World is a history of palace intrigues, military conquests, and impressive accomplishments in art, architecture and scholarship recounted by Hugh Kennedy with the help of stories and poems from the period.

"Lots of history is written from archives, from administrative documents. We know all those things existed, but nothing really survives from that period apart from a few papyrae in Egypt,” said Hugh Kennedy. “But what we do have is a vast number of stories about what people did, what people said. Remember that this is the environment that the early stage of 'The Arabian Nights' was developed in. This is a very storytelling culture."

The Abbasids rose to power in an Islamic revolution and founded Baghdad in 762 A.D. Historian Hugh Kennedy says the city flourished at least in part because of its location -- just north of a rich agricultural region and near two major waterways.

"It's where the two great rivers, the Tigris and Euphrates, come closest together, so you can import grain from Syria and northern Iraq. You can import dates and fish from Basra in the South,” said Kennedy. “And early Baghdad was sort of like a medieval Venice. It was crisscrossed by canals and streams, and so on. And people came from all over the Middle East. Anyone who wanted to do business would come to Baghdad."

The Crossroads of East and West

According to Mr. Kennedy, Baghdad also became a place where the elite actively encouraged the arts and scholarship. How did that come about?

He said, “In the early days, it was the place where traditional Arab culture was most highly developed, particularly the cult of poetry and singing. But by the ninth century, partly because of the inspiration given by the caliph Ma'mun, it became fashionable among the rich and cultivated aristocrats of Baghdad to be interested in things like mathematics and astronomy. So they paid for scholars to come live in their houses. And it was at this time that lots of works of Greek science were translated into Arabic, and of course it's the Arabic version that is translated into Latin in the 12th and 13th centuries and is the abiding contribution of this period to Western European civilization."

Hugh Kennedy says growing financial problems -- linked to mounting political instability -- contributed to the demise of the Abbasid caliphate by the mid-tenth century. But he adds that the dynasty left behind compelling memories of a time when the Islamic world was united under a single ruler.

"The political thought of Osama Bin Laden stresses the need for a unified caliphate,” said Kennedy. “Educated people in the Middle East are very aware that they are the heirs to a great empire. And I think one of the problems that we're having at the moment is that people in the West aren't aware of this great tradition."

Baghdad’s Historical Legacy

David Mack was U.S. Ambassador to the United Arab Emirates in the late 1980s, and also served as a diplomat in Baghdad. Now Vice President of the Middle East Institute in Washington, he agrees that Baghdad's distinguished history continues to shape attitudes in the Middle East, including views of the Iraq War.

"Without Baghdad's role, Iraq itself wouldn't have the centrality that it does have in the minds of many Muslims and Arabs. It was one thing for the United States to play the role it played in the liberation of Kuwait (from Iraq),” said David Mack, “because Kuwait does not have that centrality in the thinking of Muslims and Arabs, but the U.S. role with regard to Iraq does affect the thinking of Muslims and Arabs everywhere."

Former Ambassador Mack also agrees with Hugh Kennedy's assertion that little physical evidence still exists of Baghdad's glorious history.

"There are a few buildings that remain and give you a sense of what the city as a whole might have been,” said David Mack. “But what was once the most important city in the world has very little to show for that period of time. Not only was it sacked by the Mongols, but it was also subject to periodic floods that wiped away a lot of the great buildings that adorned this as the capitol of the then Islamic empire."

Gone too, says author Hugh Kennedy, are the rich fabrics and painted decorations that made the city so elegant. But he adds that a proud achievement remains, and it's the one that shaped his narrative.

"This was a very literate, very verbal culture. It's the stories, it's the poems that live on in peoples' imaginations," says Kenned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