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미국-유럽연합-유엔, 팔레스타인 하마스에 비폭력 및 이스라엘 인정과 합의 준수 촉구 (영문기사 첨부)


미국과 유럽 연합, 러시아, 그리고 유엔은 팔레스타인 과격 단체 하마스에 대해 폭력을 포기하고 이스라엘의 존재를 인정하며 이전의 합의와 의무사항들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중동 4자국도 국제원조는 팔레스타인 정부가 구성될 때까지 계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마스는 그러나, 팔레스타인 당국에 대한 앞으로의 원조는 비폭력 및 이스라엘인정, 이전의 합의 준수, 국제사회가 지원하고 있는 중동 평화 로드맵 수용에 따라 좌우될 것은 필연적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마스 최고 지도자와 마흐므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수반은 모두, 국제사회가 팔레스타인 당국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지 말것을 호소해 왔습니다.

(영문)

The United States, European Union, Russia and the United Nations have called on the Palestinian Islamic group Hamas to renounce violence, recognize Israel's right to exist and accept previous agreements and obligations.

The Mideast Quartet members also stressed that international donors should continue to aid the Palestinians until a new government is formed.

But they said it is "inevitable" that future aid to the Palestinian Authority will depend on its commitment to non-violence, recognition of Israel, adherence to previous deals and acceptance of the internationally backed "road map" peace plan.

U.N. Secretary-General Kofi Annan read a statement on behalf of the Quartet after Monday's meeting in London, where they discussed the implications of the surprise Hamas victory in last week's Palestinian legislative elections.

Both a top Hamas leader and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whose Fatah party was ousted in the vote, have appealed to foreign donors not to cut off aid to the Palestinian Authorit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