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총리대행, 하마스 주도 팔레스타인 정부와의 접촉 조건 강조 (영문기사 첨부)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 대행은, 회교 과격 단체, 하마스가 폭력을 포기하고 유대 국가, 이스라엘을 인정하지않는 한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주도하는 팔레스타인 정부와 어떠한 접촉도 하지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올메르트 총리 대행은 29일 각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영국과 프랑스,이집트, 요르단 그리고 유엔의 지도자들에게 전화로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올메르트 총리 대행은, 하마스에 대한 이스라엘의 이같은 입장이 국제적으로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하마스 지도자, 칼레드 메샤알은 28일, 지난 25일의 총선에서 집권, 파타당을 크게 물리치고 압승을 거둔 하마스가 팔레스타인 땅을 지키기위해 모든 무장 파벌들을 군으로 통합할 태세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메샤알씨는, 수천명의 파타당 행동 대원들과 팔레스타인 경찰이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 지구에서 연이틀째 시위를 벌이고있는 가운데, 망명지인 시리아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영문)

Israeli Interim Prime Minister Ehud Olmert says Israel will not have any contact with a Hamas-led Palestinian government unless the militant group renounces violence and recognizes the Jewish state.

Mr. Olmert told Israeli Cabinet members today (Sunday) he delivered that message in telephone calls to the leaders of Britain, France, Egypt, Jordan and the United Nations. Mr. Olmert says he has received widespread international support for Israel's position toward Hamas.

Hamas leader Khaled Meshaal said Saturday his Palestinian militant organization, which swept to power past Fatah in elections last Wednesday, is ready to merge all armed factions into an army to defend the Palestinian territories.

Meshaal spoke from Syria as thousands of Fatah activists and police held protests across the West Bank and Gaza for a second straight 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