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원유가, 다시 앙등 - 나이지리아 정치불안  이란 핵분쟁 등 원인 (영문기사 첨부)


원유공급의 차질에 관한 우려 때문에 국제 원유가격이 1배럴 당 1달러 50센트 급등했습니다.

27일, 뉴욕 현물거래소에서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3월 인도분 가격이 1배럴 당 67달러 76센트까지 올라 지난 해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미국 남부지역을 강타했을 당시의 기록적인 수준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원유거래 전문가들은 원유생산국 나이지리아의 정치불안정과 이란 핵분쟁의 교착상태 등이 원유가격 급등의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산유국들의 시장독점 카르텔인 석유수출국기구, 오펙은 오는 2월2일, 빈에서 회의를 열어 오펙의 두 번째 산유국인 이란이 제의한 산유량 쿼타 감축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어서 원유가격 급등이 더욱 부추겨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문)

International concerns about a disruption in oil supplies have pushed crude oil prices up more than one-dollar a barrel, approaching the record set last year when Hurricane Katrina hit the U.S. Gulf Coast. Prices for a barrel of oil for future delivery hit 67-dollars and 30-cents in mid-day trading in New York today (Friday).

Analysts say the rally is due to political unrest in Nigeria and the standoff over Iran's nuclear program.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s set to meet next Thursday to discuss Iran's nuclear ambitions, as the U.S., France and Britain seek to refer Tehran to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for possible sanctions.

The jump in prices comes days before OPEC meets in Vienna (Tuesday) to discuss cutting production quotas, as Iran, the cartel's second largest producer, has suggested. But Saudi Arabia's Oil Minister (Ali al-Naimi) says the 11-nation group will likely keep current production levels unchang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