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야채많이 먹으면 뇌졸증 줄인다' - 영국 의학자들 연구발표 (영문기사 첨부)


과일과 채소를 하루 다섯차례 이상 먹으면 뇌졸중 발생 위험도를 25퍼센트이상 줄일수 있는 것으로 발표됐습니다.

런던 대학교 의학 연구진은, 유럽과 일본, 미국에서 25만 7천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 결과 이같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영국 의학 잡지, “란세트”에 발표했습니다.

이 연구진은, 80그람 정도의 과일과 77그람의 채소를 매일 세 차례 이상 다섯 차례 미만 먹은 사람들의 경우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11퍼센트 줄었으며, 다섯 차례 이상을 먹은 사람들은 26%나 줄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A team of medical researchers says eating five or more servings of fruit and vegetables a day can cut the risk of stroke by more than 25 percent. The University of London researchers, writing in the British medical journal Lancet, carried out their study on more than 257-thousand people in Europe, Japan, and the United States.

They say those who ate between three and five daily servings of fruit and vegetables had an 11 percent reduction in the risk of a stroke. Those who had five or more servings had a 26 percent reduction.

The study defines a serving as 77 grams of vegetables or 80 grams of fruit Strokes are caused by a clot in an artery stopping blood flow to the brain. It is a leading cause of death and disability in developing countri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