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방부 정책지침서 - 이라크, 아프가니스탄의 전후 안정화 겨냥 (영문+오디오 첨부)


미국 국방부는 지난 달, 재건활동을 전투작전과 거의 동일한 우선순위에 두어 시행해 나간다는 정책지침서를 발표했습니다. 미 국방부의 이 같은 정책지침은 미군 지휘관들이 전쟁승리후에 나타나는 일들에 대해서도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기 위해 군사적 우선순위를 변경하는데 목적을 둔 것입니다. 이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만연돼 있는 고질적인 문제들을 피하기 위한 것입니다.

미 국방부의 이번 정책 지침서는 한 마디로 안정화 작전이 국방부가 준비하고 시행하며 지원해야할 군사적 임무의 한 가지 핵심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따라서 안정화 작전에도 전투작전과 맞먹는 우선순위를 두어야 하며 국방부의 모든 활동분야에 걸쳐 이 같은 지침이 숙지되고 통합되어야 한다고 국방부는 강조하고 있습니다.

더글라스 죤슨 퇴역 육군중령은 국방부의 새 정책지침을 가리켜 미군 장교들의 사고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획기적인 교리변화라고 풀이합니다. 군의 교리변화는 항상 좋은 일이며 이는 사고방식이 변화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는 것입니다.

미 육군 전략연구소의 연구원이자 교관인 죤슨 퇴역중령은 과거에 나타난 군사공격의 후유증에 관해서는 군사기획자들이 상대적으로 별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었다고 지적합니다. 그러나 앞으로는 그런 것이 더 이상 용납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과거에는 그렇게 할 시간이 없었다면 앞으로는 안정화와 재건활동을 진지하게 검토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이 할당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미 국방부의 지침서가 안정화 작전을 핵심 임무의 하나로 전투작전과 거의 맞먹는 주요우선순위에 두어 시행한다고 밝히고 있지만 안정화 작전이 제2선에 놓이게 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라고 죤슨 연구원은 지적합니다.

" 제일 우선적인 일은 전투에서 승리해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지휘관들이 자원배정의 우선순위를 정함에 있어서 안정화와 재건이 첫 번째 우선순위에 놓일수는 없습니다. 안정화와 재건은 두 번째가 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

그러나 미 국방부의 안정화 작전담당 제프리 나다너 차관보는 죤슨 연구원의 해석과 다른 견해를 갖고 있습니다. 안정화 작전은 전투 이전에 전개될 수도 있고 어쩌면 그렇게 함으로써 무력충돌을 피하게 될른지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군의 전투작전 기획기능을 안정화 작전에 더 많이 활용하면 할수록 더 좋은 결과가 올수 있다는 것이 제프리 나다너 차관보의 생각입니다.

“ 미국이 대규모 군사작전에서 훌륭한 성과를 올리는 요인들 가운데 한 가지는 기획과 집행기능 훈련이 잘 돼 있고 기획을 검토해서 교훈을 얻은 다음엔 기획을 수정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와 동일한 기능이 안정화 작전에도 조직적으로 적용되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

나다너 차관보는 국방부의 새로운 정책지침이 나오기 훨씬 이전에 국방부, 국무부가 함께 안정화 작전을 위한 노력을 증대시키기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2001년 9-11 테러리스트 공격의 충격으로 세계 어느 곳에서든지 테러리스트들이 활동할 수 있는 통치되지 않는 지역이 생겨날 위험이 드러나고 아프가니스탄 전쟁후에 안정화 작전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면서 그러한 노력이 시작됐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국방부의 이 같은 새로운 정책지침과 그 시행에 관련된 재정확보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시행되기엔 너무 늦은 것이라고 나다너 차관보는 인정하고 있습니다.

“ 안정화 작전은 대단히 어려운 임무입니다. 안정화 작전을 위한 조직과 제도가 갖추어지면 앞으로 안정화 임무를 훨씬 더 잘 수행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국방부의 안정화 정책 지침서는 전후의 재건활동은 주로 민간의 활동이 가능한 특정국가의 민간인들에 의해 수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바로 이 같은 관점에서 안정화 임무 수행력을 갖춘 인력을 개발해서 전세계에 파견할 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전후의 질서회복과 공공 서비스 복구 및 파괴된 기본시설 재건 등은 군이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새 지침서는 지적하고 있습니다. 한편, 더글라스 죤슨 퇴역중령은 국방부의 새 정책지침은 미군이 지금까지 특정 기획을 수립하지는 않았지마 이미 오랫동안 수행해오던 일을 새롭게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 전후에 치안을 확립하고 민간 사회가 자리잡히도록 하기 위한 적어도 초기단계의 자원을 아무도 갖고 있지 않았지만 그런 방식으로 군이 임무를 수행해온 것입니다. ”

실제로, 미군은 지난 수 십년 동안에 토목공사에서부터 각종 의료분야에 걸쳐 국가재건 활동을 지원하는 여러 가지 기능을 개발해왔고 전쟁후에 한 나라가 정부의 권위를 재확립하고 재건사업을 관리하는데 있어서 외국의 민간인들에게 자문역할을 수행하는 장교들이 양성되기도 했습니다.

이제 미군의 그러한 노력이 배가되고 정책적으로 높은 우선순위에 놓이는 가운데 재정이 뒷받침되면 미군 병력의 해외주둔 기간은 단축되며 전쟁으로 파괴된 사회의 복구는 보다 신속히 이루어질 것이고 따라서 불안정한 나라나 정부기능이 없는 나라들에서 테러리스트들이 은신해 활동할 여지는 훨씬 줄어들게 된다는 것이 미 국방부의 새 정책지침이 기대하는 목표입니다.

(영문)

The U.S. Defense Department issued a policy late last month giving post-conflict nation-building activities nearly the same priority as combat operations. The document is designed to change the priorities of the military to ensure that its leaders pay attention to what happens after they win a war, in order to avoid the kind of prolonged problems that have plagued Afghanistan and Iraq.

It is known as Department of Defense Directive 3,000.05. And it says, in part, that "Stability operations are a core U.S. military mission that the Department of Defense shall be prepared to conduct and support. They shall be given priority comparable to combat operations and be explicitly addressed and integrated across all [department] activities."

Retired U.S. Army Lieutenant Colonel Douglas Johnson says the directive is causing what he calls "doctrinal ferment," a fundamental change in the way military officers have to think.

"Doctrinal ferment is always a good thing. It means that ideas are in flux," he said.

Mr. Johnson, who teaches and does research at the army's Strategic Studies Institute, says in the past the aftermath of a military assault might have gotten relatively little attention from military planners. He says that won't be allowed to happen anymore.

"If there, quote, 'wasn't time,' unquote, to look seriously at stability and reconstruction in the past, time will now be made available to give that full consideration," he added.

Still, Mr. Johnson says even though the directive describes stability operations as a 'core' mission and gives them 'comparable' importance to combat operations, they will inevitably at least take second place.

"The first thing you've got to do is win the fight," he continued. "And so when you start prioritizing resources, stability and reconstruction are not going to be first. They're going to have to be at least second."

The Deputy Assistant Secretary of Defense for Stability Operations, Jeffrey Nadaner has a somewhat different view. He says stability operations could be launched before a conflict, possibly to avoid one. And he says the more the military applies its combat planning skills to stability operations, the better off it will be.

"One of the reasons why the United States is so good at major combat operations is that there's a discipline of planning, exercising, then you gather your lessons learned and you revise your plans," he said. "We want to see the same discipline applied systematically to stability operations."

Mr. Nadaner says the impetus for increased efforts on stability operations, by both the Departments of Defense and State, started well before the new directive was issued. He says the impetus was the attacks of September 11, 2001. He says the attacks exposed the dangers of allowing large ungoverned areas to develop anywhere in the world where terrorists can operate, and very quickly led to the need for post-conflict stability operations in Afghanistan. But Mr. Nadaner says much of the new capability that the directive and related funding will generate will be ready too late to help much in Afghanistan or Iraq.

"These missions have been very difficult," he said. "We think that if we can systematize and institutionalize how we prepare for these missions, those kinds of missions will go a lot better in the future."

But he says what's important is that there is no longer any debate in the U.S. government about the importance of stability operations.

"Throughout the 1990s there were a lot of debates on whether the U.S. should undertake particular stability operations," added Mr. Nadaner. "A common assumption was that these missions were, in a sense, optional. I would say after 9/11 there was a category of stability operations that were not considered optional. And [there is] a lot of agreement on that."

The new directive says post-combat rebuilding efforts should be mainly civilian operations, and civilians from the specific country involved whenever possible. And Mr. Nadaner says the State Department is working to develop a corps of people with the right skills, ready to deploy worldwide.

"Future stability operations may not look like Iraq," he said. "They'll come in forms we haven't seen yet. But we think there's a baseline set of capabilities that we'd like to have ready to deploy in these sorts of missions."

He says other U.S. government agencies should also be involved, as well as aid groups, private compani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e think that stability operations have a very strong international flavor. You're almost always going to do this with somebody, usually many somebodies. And that's why we're intensely interested in ensuring that there's an increase in international capabilities. That's critical," Mr. Nadaner said.

But the new policy notes that initially the work of restoring order and public services, and rebuilding damaged facilities, will likely fall on the military. For the retired lieutenant colonel, Douglas Johnson, the directive on stability operations puts a new emphasis on something the U.S. military has been doing for a long time, because it had to, even though it was not specifically designed to do so.

"There isn't anybody who has the resources to do at least the initial stages of establishing security and trying to bring civil society back to some kind of a footing. Do [military] people like to do this? Well, that's almost not the question. Can they get used to doing it, again? And the answer is 'yes.' If you tell us to do it, we do it," he said.

In fact, in recent decades the U.S. military has developed many skills that help in nation-building, including civil engineering capability, a variety of medical skills and even officers who can advise foreign civilian officials on how to re-establish their authority and manage reconstruction programs. Now, those efforts will be re-doubled and given a higher priority and more funding, in the hope that they will lead to shorter deployments for U.S. troops, faster recoveries for war-torn societies, and fewer havens for terrorists in unstable or dysfunctional stat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