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쉬-룰라 다실바, 양국 관계 개선 및 국제무역증진 노력 다짐 (영문기사 첨부)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과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실바 브라질 대통령은 공정한 국제무역여건 조성을 위해 세계무역기구의 교착상태에 빠진 자유무역협상을 진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과 룰라 다 실바 대통령은 미주대륙 정상회의가 끝난 하루뒤인 6일,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브라질은 미주대륙 정상회의에서 남미의 다른 네 나라와 함께 미국-남미 대륙간 자유무역협상의 재개를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한편, 부쉬 대통령이 룰라 다 실바 대통령의 개인 목장으로 가는 길에서 약 150명의 항의자들이 부쉬 대통령 허수아비를 불태우고 모독적인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영문)

President Bush and Brazilian President Luiz Inacio Lula da Silva say they are seeking fair international trade conditions, and will work to advance stalled talks within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The two leaders met in Brazil's capital Brasilia today (Sunday), one day after attending the Summit of the Americas in Argentina.

At the summit, Brazil was one of five countries that said it is not willing to resume talks on a U.S. free-trade plan for the Western Hemisphere.

The two leaders minimized their differences today, saying the United States and Brazil have strong relations based on shared democratic values and increasing trade volume.

They said it was crucial that nations reduce or eliminate their agricultural subsidies if the so-called Doha round of WTO talks are to advance.

On his way to the Brazilian president's ranch, Mr. Bush's motorcade passed a group of about 150 protesters who burned an effigy of the U.S. president and shouted insult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