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제 5차 6자회담, 11월 9일 베이징에서 개최 - 중국 외교부 발표


중국은 북핵문제에 관한 제 5차 6자회담이 오는 9일 베이징에서 개최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북핵협상의 주최국인 중국의 공 추안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차기 6자회담이 다음주 수요일, 9일에 재개될 것이라고 밝히고 중국정부는 이번 차기회담의 일정에 개방적인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5차 회담은 오는 18일과 19일 한국부산에서 개막되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체, 에이펙 정상회의 준비를 감안해 몇단계로 나뉘어 진행될 수도 있다고 공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중국정부가 차기 6자회담 개최일자를 발표하는 가운데 북한은 5차 협상의 성패여부는 미국측 입장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관영 조선 중앙통신은, 3일 보도에서, 유엔주재 북한의 박길연 대사가 [코피 아난]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고, 미국에 대해 북한을 겨냥해 핵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북한은 경수로를 제공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4차협상에서 타결된 합의내용을 미국이 이행할 용의가 있는지 의구심을 갖고 있고 따라서 차기 회담의 이른바 행동대 행동국면에서 미국이 어떻게 행동할것인지를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박대사는 이번서한에서 지적했다고 이 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밖에도 박대사는, 이번 서한에서 북한은 한반도의 비핵화공약을 준수할 의지로 있다고 재 천명하면서도, 북한의 일방적인 핵무기 포기만으로는 그같은 비핵화가 실현될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 중앙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