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파키스탄, 군사화된 카슈미르 경계선 개방키로 합의 (영문기사 첨부)


인도와 파키스탄은 이달의 대 지진 희생자들을 돕기위해 영토 분쟁 지역, 카슈미르의 군사화된 경계선을 개방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양국 정부는 30일 이슬라마바드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경계선의 5개 지점 통행로가 오는 11월 7일을 기해 일반인들, 특히 이산 가족들에게 개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합의에 대해, 지진 재해 지역에서 유엔의 인도주의 사업 조정관인 라쉬드 할리코프씨등 국제 구호 관계자들은 고립된 지역들의 재해민들에게 구호의 손길이 닿도록 도울 훌륭한 조치라고 환영했습니다.

유엔 관계자들은, 대 지진이 발생한지 근 3주가 지났음에도 아직도 약 20만명이 어떠한 구호 원조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International relief officials have welcomed an agreement by India and Pakistan to open their heavily militarized border in disputed Kashmir to help victims of this month's devastating earthquake.

A statement by the two governments released in Islamabad today (Sunday) said crossings would be opened at five points to allow people to cross in both directions on foot beginning November 7th. Priority will go to families divided by the de facto border.

The U.N. humanitarian coordinator in the quake zone, Rashid Khalikov, called the agreement a good step that will help extend aid to affected people in isolated areas.

U.N officials say some 200-thousand people are still without any humanitarian aid nearly three weeks after the quake. They say hundreds of thousands risk death or illness as the harsh Himalayan winter approach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