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 파키스탄, 지진 구호활동 위해 카쉬미르 국경 개방 합의 (영문기사 첨부)


인도와 파키스탄 정부 관계자들이 지진 희생자들에 대한 구호활동을 돕기 위해 카쉬미르 국경을 개방하는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두 나라 외무부 관계자들은 29일 이슬라마바드에서 만나 카쉬미르 주민들이 중무장된 통제선을 넘나드는 것을 허용하는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 정부는 앞서 국경 개방 용의를 밝혔지만 개방 방식을 둘러싼 이견을 해소하지 못했습니다. 유엔 관계자들은 국경 개방이 구호 노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 지진조사국은 29일 오전 진도 5.5의 여진이 파키스탄 북부를 강타했다고 밝혔습니다.

(영문)

Indian and Pakistani officials have met in Islamabad to discuss opening their disputed Kashmir border to help relief efforts for victims of the massive earthquake that killed some 55-thousand people.

Foreign ministry officials from the two sides were to discuss allowing Kashmiris to cross the heavily militarized Line of Control, the ceasefire line that divides the Himalayan region that the South Asian rivals have fought two wars over.

Both governments have expressed a willingness to open the border but have failed to resolve differences on how to do it. U.N. officials say opening the border could help the relief effort -- which has been hampered by funding shortages.

Meanwhile, the U.S. Geological Survey says a five-point-five magnitude aftershock struck northern Pakistan early today. There were no immediate reports of damage or injuri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