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은 북한 침공위한 구실로 6자회담 이용" - 북한 노동신문 (영문기사 첨부)


북한은 미국이 북한을 무장해제 시킨다음 핵무기로 파괴하기 위한 구실로 6자회담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21일자 관영 노동신문과 국영 라디오 방송에 실린 논평에서 이 같이 주장했습니다.

미국은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는 북한측의 주장을 거듭 부인해왔습니다. 평양측의 이 같은 최근 비난은 지난 19일, 에너지 원조와 안보 보장을 대가로 핵무기 계획을 포기한다는 약속에 뒤를 이어 나온 것입니다.

북한은 20일, 무기계획을 철폐하기 앞서 경수로를 제공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그리고 러시아는19일 발표된 6자회담 합의 내용을 준수하라고 평양측에게 촉구했습니다.

평양측의 경수로 요구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 참가국들은 앞으로의 협상과정이 붕괴될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6자회담 당사국중 여러 나라는 그 같은 주장을 비난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20일 유엔 연설에서 당사국들은 적절한 시기에 경수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부쉬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의 파기 과정에 검증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Pyongyang is accusing the United States of using the North Korea nuclear talks as a pretext to disarm the country and then destroy it with nuclear weapons.

The statement was made today (Wednesday) in the North's official communist party newspaper (Rodong Sinmun) and was also broadcast on state radio.

Washington has repeatedly denied North Korean allegations that it is planning an attack.

The latest charge from Pyongyang comes after it pledged Monday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program in return for energy aid and security assurances. On Tuesday, North Korea insisted on receiving a light-water nuclear reactor before it dismantles its weapons program.

The United States, Japan and Russia told Pyongyang to stick to the six-country agreement announced Monday.

None of the nations in the North Korea nuclear talks have said they expect a breakdown in the negotiating process, despite Pyongyang's demand for a light-water reactor before it dismantles its nuclear weapons program.

Several of the nations in the six-party talks have criticized the demand.

Speaking from the United Nations Tuesday,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reiterated that the parties would discuss a light-water reactor at the appropriate time.

The White House says President Bush and South Korea's President Roh Moo-Hyun agreed that it is necessary to verify North Korea's progress as it dismantl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