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미시시피 주 비상사태 선포 (영문기사 첨부)


미국 남부의 루이지에나주 당국은 멕시코의 걸프만을 통과하면서 더욱 세력이 강해지고 있는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상륙에 대비해 27일 주민들에게 소개령을 내렸습니다.

카틀린 블랑코 루이지애너 주지사는 이날 특히 뉴올리언스의 저지대 주민들에게 소개할 것을 촉구했으며, 인접한 미시시피 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루이지애너 주와 미시시피 주는 이번 허리케인의 잠재적인 위험 앞에 주민들이 만반의 경계태세를 갖춰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현재 카트리나가 3급으로 지속 최대풍속이 시속 185킬로미터에 근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카트리나는 현재 시속 11킬로미터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으며, 28일부터는 점차 북서쪽으로 방향을 바꿔 루이지애너 주와 미시시피 주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연방재난관리청은 토네이도와 홍수와 늘어진 전선을 조심할 것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영문)

Officials in the southern U.S. state of Louisiana have issued evacuation orders ahead of the anticipated arrival of Hurricane Katrina, which is gaining strength as it churns across the Gulf of Mexico.

Louisiana Governor Kathleen Blanco Saturday called for the evacuation of low-lying areas, particularly around the city of New Orleans, which lies below sea level. Neighboring Mississippi declared a state of
emergency.

Both states urged residents not to be complacent about the storm's potential danger.

The National Hurricane Center says Katrina is a Category Three hurricane with maximum sustained winds near 185 kilometers per hour. Katrina is moving west at about 11 kilometers per hour and is expected to make
a gradual turn to the northwest over the next day. Forecasters expect landfall as soon as Monday.

The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is warning about serious threats from tornados, flooding and downed power lines.

Seven people were killed when Katrina crossed southern Florida on Thursday and Fri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