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키히토 일왕 부처, 2차대전 전몰장병 추도식 참석


일본의 아키히토 천황은 15일 , 부친인 히로히토 천황이 60년 전 세계 2차 대전을 끝내는 항복 선언을 발표한 바로 그 시각에 머리를 숙여 묵념을 올렸습니다.

미치코 왕비와 함께 전국 전몰자 추도식에 참석한 아키히토 천황은 간단한 성명을 낭독했습니다.

아키히토 천황은 역사를 되돌아 보며 전쟁의 참화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는 텔레비전으로 중계된 이날 추도식에서, 일본은 많은 나라들, 특히 아시아 이웃 나라들 국민들에게 커다란 피해와 고통을 초래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Exactly 60 years to the minute after Japan's Emperor Hirohito announced surrender ending World War Two, his son, Emperor Akihito, bowed his head today (Monday) for a minute of public silent prayer.

Emperor Akihito stood with Empress Michiko at a national memorial ceremony facing a large arrangement of bright flowers as he read a brief statement.

The Japanese ruler said that looking back on history, he ardently hoped the horrors of war will never be repeated.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said in the televised ceremony that Japan caused great damage and pain to people in many countries, especially its Asian neighbors.

In the presence of the emperor, Mr. Koizumi did not use the stronger language that appeared in his written statement earlier in the day in which he expressed "deep remorse" and a "feeling of sincere apolog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