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우주비행사 로빈슨, 왕복선 수리작업 완수 (영문기사 첨부)


미국의 우주비행사 스티브 로빈슨 씨는 우주 왕복선 밑에서 수리작업을 벌이는 위험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습니다.

로빈슨 씨는 3일 우주선의 단열 타일의 틈새를 메우는 충전재 가운데 밖으로 튀어 나온 2 조각을 제거했습니다. 로빈슨 씨는 국제 우주정거장에 장착된 로봇 팔 끝에 매달려서 작업을 수행했습니다.

우주 비행사가 궤도를 선회하는 우주선 밑으로 들어가 수리 작업을 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비상 우주 유영은 미 항공 우주국 나사 관계자들이 디스커버리 호가 지구로 귀환할 때 고온의 가스가 밖으로 튀어 나온 충전재 사이의 갈라진 틈 사이로 스며들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한 데 뒤이어 실시됐습니다.

(영문)

An American astronaut from the space shuttle Discovery has successfully completed a risky repair mission on the underside of the shuttle.

American astronaut Steve Robinson today (Wednesday) pulled-out two dangling pieces of "gap filler," which

insulates the areas between the craft's thermal tiles. He performed the maneuver on the robotic arm of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It was the first time an astronaut has ever ventured to the underside of an orbiting spacecraft.

The emergency spacewalk came after officials at the U.S. space agency NASA said they were concerned that hot gasses could seep into the crevices of the dislodged gap fillers when the shuttle re-enters Earth's atmosphere.

Hot gasses pierced through a hole in the space shuttle Columbia in 2003, causing the spacecraft to disintegrate on re-entry. All seven astronauts were kill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