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서부, 기록적인 장마로 사망자 700명 육박 (영문기사 첨부)


인도 서부 도시 지역들을 휩쓴 기록적인 장마 비로 인한 사망자 수가 근 70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가장 심한 홍수와 진흙 사태가 난 마하라쉬트라 주 도시 지역들에서 생존자 수색 활동을 계속하고있는 구조 요원들은 29일 수십구의 새로운 시체를 발견했다고 관계관들이 밝혔습니다.

마하라쉬트라주 주도이며 인도의 금융 중심지인 봄베이에는 이번 주 100여년의 기록상 단일 강우량으로는 최대의 호우가 쏟아지는 등 이틀동안 이례적으로 많은 장마 비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봄베이에서는 28일 댐이 붕괴됐다는 풍문으로 주민들이 다투어 대피하는 바람에 적어도 18명이 숨졌습니다, 이 풍문은 잘못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문)

Rescue workers in India's flood-ravaged areas are continuing the search for survivors today (Friday)following record monsoon rains that caused hundreds of deaths.

In urban regions of western Maharashtra state, where flooding and mudslides were the heaviest, workers cleared clogged drains with the help of cranes and heavy machinery. Officials say rescuers scouring flooded neighborhoods and villages in the state found dozens of new bodies today, raising the death toll to nearly 700.

Bombay, the state capital and India's financial hub, was pounded by two days of unusually severe monsoon rains this week, including the heaviest single-day downpour since India began keeping such records more than a century ago.

Rumors of a burst dam triggered a stampede in Bombay Thursday that killed at least 18 people. The rumors turned out to be fals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