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6자회담 개막앞서 양자 회담 (영문기사 첨부)


미국과 북한의 외교관들은새로운 6자회담 개막에 앞서 가졌던 드문 일대 일 회담을 마쳤습니다. 베이징에서 열린 직접 대회는 75분동안 계속됐습니다. 25일의 직접회담에 미국에서는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차관보가 참석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기자들에게 그것은 단순한 얼굴 익히기 모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26일 개막되는 회담에서 제시할 사항들을 비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한편 일요일인 24일, 남북한,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등 6자회담 참가국의 여러 외교관들 사이에는 분주한 접촉이 이루어졌습니다.

(영문)

American and North Korean diplomats have wrapped up a rare session of direct talks on the eve of a new round of six-nation negotiations about Pyongyang's nuclear-weapons program.

The one-on-one talks in Beijing reportedly lasted about 75 minutes.

Ambassador Christopher Hill, the chief U.S. representative at the multinational meetings, took part in today's (Monday's) meeting in the Chinese capital. He told reporters beforehand that it was simply a "get-acquainted" session, with the two sides expected to compare notes on the negotiations beginning Tuesday.

In a flurry of diplomatic activity, several of the participants -- which include the two Koreas, the United States, Japan, China and Russia -- held bilateral sessions on Sunday.

North Korea recently agreed to end its 13-month boycott of the talks, which are aimed at resolving a three-year standoff over Pyongyang's efforts to build nuclear weap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