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과의 상호존중과 신뢰관계 희망' - 북한 로동신문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미국과 상호 존중과 신뢰를 기초로한 관계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노동신문은 18일, 다음 주에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한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북한에게 일방적인 핵포기를 강요하려 해서는 한반도의 비핵화가 절대로 이루어질 수 없고 핵위기를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만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노동신문은 6자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과 미국이 서로 존중하고 신뢰하며 공존하는 관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북한은 단지 회담을 위한 회담은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면서 미국은 이점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만일 미국이 북한에게 핵개발 계획을 일방적으로 포기하라고 강요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실현될 수 없고 핵위기가 더욱 격화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노동신문의 이 같은 내용의 논평은 북한이 핵국가로서 미국과 대등한 위치에 서기를 원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한국의 연합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또 북한과 미국이 공존을 목표로 진실하게 논의에 참여하고 서로를 존중하고 신뢰한다면 6자회담은 긍정적인 진전을 이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따라서 6자회담이 상대방을 무장해제시키려는 그릇된 의도를 실현하는데 이용되어서는 않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노동신문의 이 같은 논평은 이번 6자회담에서 북한이 종래 줄곧 주장해오던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철수시키기는 포괄적인 한반도핵군축 문제를 동시에 의제로 삼으려 하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은 콜린 파월 전미국 국무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핵개발 문제를 둘러싼 분쟁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미국의 움직임이 결정적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6자회담에 대해 관심과 좋은 의견을 지닌 파월 전장관이 한국을 방문한 것이 앞으로 재개될 6자회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파월 장관은 이에 대해 6자회담이 재개되려는 시점에서 한국을 방문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자신은 6자회담이 시작될 때 기여했고 북핵 문제 해결의 올바른 틀이 6자회담이라는 것을 확신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장관은 한국 정부가 주도권을 쥐고 전력과 식량을 북한에 지원한다는 제의를 함으로써 북핵협상의 착상태를 타개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