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버마는 아세안 의장국 포기할 것" - 싱가폴 외무장관 (영문기사 첨부)


버마가 내년도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의 최상의 이익을 위해 아세안 순번제 의장국을 포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싱가폴 외무장관이 말했습니다.

조지 여 외무장관은 24일 싱가폴 외신 기자들에게 버마가 이기심을 버리고 아세안의 이익을 고려할 것이라고 여러 회원국들에게 말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여 장관은 아세안이 버마에게 순번제 의장국을 포기하도록 강요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버마의 인권 기록에 비판적인 미국과 유럽 지도자들은 버마가 내년 아세안 순번제 의장국을 떠맡을 경우 아세안과의 어떠한 회의도 거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문)

Singapore's foreign minister says Burma might give up its turn as chairman of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next year to act in the best interest of the group.

Foreign Minister George Yeo told members of the Foreign Correspondents Association of Singapore today (Friday) that Burma has told a number of countries it will not be selfish and will take into account the interests of ASEAN. But he says ASEAN could not force Burma to give up its turn.

U.S. and European leaders -- critical of Burma's record on human rights -- are expected to boycott any meetings between ASEAN and its Western partners if Burma assumes the rotating chairmanship next year.

Mr. Yeo also says Singapore had misgivings about admitting the military-ruled country into ASEAN in 1997, but other members pressed for i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