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토니 블레어 英 총리 대 아프리카 지원 확대 위해 4개국 순방길에 올라 (영문기사 첨부)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가 아프리카에 대한 국제 원조 확대를 추진하기 위해 4개국 순방길에 올랐습니다.

블레어 영국 총리는, G-8 외무 장관들이 주로 빈곤한 아프리카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400억 달라 부채 탕감 일괄안을 승인한 뒤 4개국 순방 길에 올라 12일 저녁 모스크바에 도착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13일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날 예정입니다. 블레어 총리는 이어 13일 밤 독일로 가 게르하트 쉬레더 총리와 만찬을 가지며, 14일엔 룩셈부르크에서 유럽 연합 관계관들을 만나고, 마지막으로 파리에서 쟈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합니다.

(영문)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has begun a four-nation tour to press his case for more international aid to Africa.

Mr. Blair arrived Sunday evening in Moscow, and is scheduled to meet on Monday with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His trip follows approval by G-8 foreign ministers of a $40-billion debt-forgiveness package that will mostly affect poor African nations.

Britain chairs the G-8, and has made a doubling of international aid for Africa and work on global climate change priorities for a G-8 summit next month.

After meeting with Mr. Putin, the Prime Minister is to have dinner Monday night in Berlin with German Chancellor Gerhard Schroeder. On Tuesday he's set to meet with European Union officials in Luxembourg and with French President Jacques Chirac in Pari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