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웨덴 검찰, ‘위키리크스’ 어산지 성폭행 수사 중단


폭로 전문매체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

스웨덴 검찰이 폭로 전문매체 ‘위키리크스’ 설립자인 줄리언 어산지에 대한 성폭행 혐의 조사를 중단했습니다.

스웨덴 검찰총장실은 19일 성명을 내고 어산지에 대한 지난 7년에 걸친 성폭행 혐의 조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산지는 스웨덴 당국으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아왔지만, 남미 국가인 에콰도르로부터 망명 승인을 받았습니다.

어산지는 그 뒤 체포와 추방을 피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영국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미 법무부도 ‘위키리크스’가 다량의 미국 기밀정보를 공개한 지난 2010년부터 어산지에 대한 조사를 벌여 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장은 지난달 워싱턴에서 행한 연설에서, ‘위키리크스’가 지난 2010년 미 육군 정보분석관에게 미국에 압도적으로 집중된 특정 비밀 정보들을 유출하도록 지시했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 정보기관들은 또 러시아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을 공개하기 위해 위키리크스를 이용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