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조건되면 대북 관여로 평화 만들 의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정한 조건이 되면 대북 관여로 평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17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특사로 워싱턴을 방문한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을 면담했습니다.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15분 간 홍 특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지금은 압박과 제재 단계지만, 어떤 조건이 된다면 관여를 통해 평화를 만들어 나갈 의향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겠다"는 전제를 달았다고 홍 특사는 전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특사로 17일 미국을 방문한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버지니아주 덜레스국제공항 입국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특사로 17일 미국을 방문한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버지니아주 덜레스국제공항 입국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홍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 면담 뒤 가진 한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 핵 문제를 푸는 데 있어 긴밀한 협조로 결과를 만들어 내기를 기대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이 문제를 잘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과 한국 두 나라가 "튼튼한 동맹과 결속력, 국제 공조를 통해 결과물을 얻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홍 특사는 전했습니다.

홍 특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6월 한-미 정상회담에 큰 기대감을 표했고, 북한 제재와 중국과의 협력관계에 대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홍 특사는 이날 면담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는 한편, 미국이 한국의 안보를 계속 지원해주고 다음달 빠른 시기에 정상회담을 하게 된 데 대해 문 대통령이 감사해 하고 있다는 뜻을 전달했습니다.

홍 특사에 따르면 한국 정부 특사가 미국 대통령 집무실에서 대통령을 따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면담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H.R.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고문이 배석했습니다.

한편 홍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 면담 뒤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별도로 만나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홍 특사는 사드의 한국 배치 과정에서 "국내에 절차상 논란이 있다고 얘기했고, 국회 논의의 필요성을 얘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측은 "한국 내에 그런 절차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이해한다고 했다"고 홍 특사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