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BI 국장대행 "코미 전 국장 해임, 러시아 수사 영향 없어"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대행이 11일 상원정보위 청문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법무부 당국자들이 권고하지 않았더라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국장을 해임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코미 국장을 전격 해임한 뒤 가진 첫 인터뷰에서, 코미 국장을 과시하기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부르며, FBI가 혼란 속에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을 해임할 예정이었다며, 전적으로 자신의 결정이었음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국장을 해임한 것이 러시아에 관한 수사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고 있다고,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대행이 말했습니다.

매케이브 대행은 11일 상원 정보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현재까지 FBI의 수사를 방해하려는 어떤 노력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여러 상원의원들은 매케이브 대행에게, 코미 전 국장이 세 차례에 걸쳐 자신이 조사 대상이 아니라고 알려주었다는 트럼트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확인 혹은 부인해 줄 수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매케이브 대행은 코미 전 국장이 대통령과 나눈 대화에 대해 논평할 수 없다며, 하지만, 코미 전 국장이 FBI 내에서 동료들의 신뢰를 잃었다는 백악관 주장은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