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미국과 관계 개선 조심스러운 낙관”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러시아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만남이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오늘(11일) 기자들에게 미국과의 관계 개선 전망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하지만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러시아의 이 같은 입장은 어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라브로프 장관과 시리아 사태에 관해 중점 논의한 뒤 나온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면담 뒤 기자들에게 라브로프 장관과 매우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리아 사태에 관해 양국이 협조를 매우 잘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실제로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러시아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오는 7월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이뤄질 가능성을 놓고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