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정상 통화 “사드-북 핵 관련 특사단 중국 파견”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 간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북한 핵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등 한반도 안보 사안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갖고 북 핵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등 한반도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양국 정상 간 전화통화가 11일 정오부터 40여 분 간 이뤄졌으며 시 주석이 먼저 문 대통령의 취임 축하전화를 걸어왔다고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한-중 관계는 수교 이후 다방면에서 많은 성과를 이뤄왔다며 한-중 관계를 회복해 실질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의 11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윤영찬 홍보수석 / 한국 청와대] “문 대통령께서는 시 주석에게 한-중 관계는 수교 이후 다방면에서 많은 성과를 이뤄왔으며 이러한 관계 발전의 잠재력은 아직도 무궁무진하다며, 한-중 간 신뢰를 회복함으로써 실질적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서는 긴장 완화가 중요하고 이를 위해 모든 당사국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 역시 이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한반도 비핵화가 양국 공동의 목표라는 점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북 핵 문제 해결은 압박과 제재, 그리고 협상을 병행할 것을 밝히고 북한에 대한 제재도 궁극적으로 북한을 핵 폐기를 위한 협상장으로 이끄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습니다.

사드 문제와 관련해 시진핑 주석은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측의 기본입장을 설명했으며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관심과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서로 이해를 높여가며 양국 간 소통이 조속히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추가 도발이 없어야 사드 문제 해결이 용이해질 것이라며 사드 배치 문제와 북 핵 문제를 별도로 논의할 대표단을 중국에 파견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입니다.

[녹취: 윤영찬 홍보수석 / 한국 청와대] “양국 정상은 조속한 시일 내에 상호 특사를 교환하기로 했으며 특히 우리 대통령께서는 사드 및 북 핵 문제를 별도로 논의할 대표단을 중국에 파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울러 시진핑 주석과 빠른 시일 내에 직접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을 베이징에 공식 초청했습니다.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전화를 걸어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양국 정상은 첫 통화에서 서로에 대한 인간적 관심을 표명하며 친밀감을 나타냈다고 윤 홍보수석은 전했습니다.

[녹취: 윤영찬 홍보수석 / 한국 청와대] “시 주석은 문재인 대통령님과 아직 만난 적 없지만 대통령님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지켜봤다, 대통령님의 평범하지 않은 개인 경력과 많은 생각과 관점이 저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말씀하셨습니다. ”

한국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김한권 교수는 한-중 정상 간 첫 전화통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양국 모두 새로운 한-중 관계에 기대가 크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김한권 교수 / 한국 국립외교원] “한-중 최고 지도자가 이제는 전 정부에서 냉각됐던 한-중 관계를 조속히 풀고 원만한 관계 하에서 북 핵 문제, 그리고 한반도 정세에 관해 논하자는 이해의 공감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또 대화의 내용이 훈훈했고 이 첫 만남이 좋았다는 것은 상당히 양측 정부 모두 새로운 한-중 관계에 대해서 기대가 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한편 사드 관련 방중 대표단과 관련해 청와대 측은 외교부를 통해 실무적인 협의가 이뤄질 예정이며 협의 결과에 따라 규모나 크기 등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