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취임선서…“나라를 나라답게”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치고 국회를 떠나며 환영하는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한국의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0일) 국회에서 취임선서식을 갖고 공식 집무에 착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과 소통하는 겸손한 자세로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0일 국회 중앙홀에서 취임선서식을 갖고 제19대 한국 대통령으로서 공식 집무에 들어갔습니다.

[취임선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 및 민족문화의 창달에 노력하며 대통령으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합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선서에 이어 취임사에 갈음하는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국 각지에서 고른 지지로 자신을 대통령으로 선택해 준 유권자 국민에게 감사의 뜻을 표시하고 자신을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도 모두 섬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과 결별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힘들었던 지난 세월, 국민은 이게 나라냐고 물었습니다. 대통령 문재인은 바로 그 질문에서 새로 시작하겠습니다. 오늘부터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과 과감히 결별하겠습니다. 대통령부터 새로워지겠습니다. ”

문 대통령은 권위적인 대통령문화를 청산하고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으며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을 최대한 나누어 권력기관을 정치로부터 완전히 독립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지역과 계층,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해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겠습니다. 거듭 말씀드립니다.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 정부에서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선서식에 앞서 오전 8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당선인 확정을 받은 직후 공식 임기를 시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기 개시 후 첫 일정으로 자택에서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으로부터 북한 군의 동향을 보고받고 국민 안전을 위해 합참의장을 비롯한 장병들은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습니다.

한편 취임선서식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를 찾아 정우택 원내대표를 만나 국정운영에 협조를 당부한 뒤 곧바로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를 비롯한 주요 정당 지도부와도 면담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