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헬로서울] 탈북민과 함께 하는 남북 어울림 한마당


한국 국민대학교에서 열린 '2017 남북 어울림 한마당 통일 한마음축전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풍선을 날리고 있다.

서울에서 탈북자와 남한 주민들이 함께 하는 축제가 열렸습니다. 한반도 통일과 북한, 탈북자와 관련한 한국 내 움직임을 살펴보는 ‘헬로 서울,’ 서울에서 김미영 기자입니다.


서울 성북구 국민대 대운동장에서 탈북민과 함께 하는 '2017 남북 어울림 한마당 통일 한마음축전 행사'가 열렸습니다. 남북하나재단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서울지역회의와국민대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탈북민 100여 명 등 500여 명이 참여해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화합의 자리를 가졌습니다. 남북하나재단 대외협력부 송종석씹니다.

[녹취: 송종석] "저희 어울림 한마당은 남과 북의 주민들이 함께 소통을 할 수 있는 이런 행사고요, 올해 7번째 행사를 맞이해서 스포츠를 통한 교류, 그 다음에 문화 축제들을 같이 접목시켜서 올해는 분산 개최를 하게 됩니다. 그래서 상반기에 국민대와 민주평통 그리고 저희 남북하나재단이 공동주최로 해서 통일한마음축전이라는 부제를 가지고 이렇게 행사를 마련하게 됐습니다."

올해로 7번째를 맞는 이 축제의 자리, 올해는 특별하게 봄과 가을 두 번에 나누어서 진행됩니다. 남북 출신 주민들이 함께 하는 친선축구 경기, 그리고 전직 국가대표 선수들이 참여하는 스포츠 경기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마련됐습니다.

[녹취: 송종석] "저희가 늘 9월 10월 이렇게 가을에 진행됐었는데 올해는 탈북 청년들 그리고 민주평통, 그리고 일반인이 가장 함께 할 수 있는 가정의 달을 맞이해서 준비하게 됐고요, 이번 행사의 가장 큰 특징은 저희 국가대표 선수회에서 같이 동참을 해 주셔서 국가 대표들과 함께 하는 스포츠 경기를 체험할 수 있고 원 포인트 레슨(One point lesson)을 받을 수 있도록 지금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들이 같이 동참해 주고 있습니다."

[녹취: 현장음]

축제 참가자들이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다같이 풍선을 날리고 있습니다. 남북의 주민들이 마음이 되는 통일한마음 축전행사에서는 남북 주민들이 모두 함께 하는 명랑운동회와 통일 골든벨 퀴즈도 진행됐습니다. 이 축제에 참여한 탈북민의 이야깁니다.

[녹취: 탈북민] "무조건 저희는 하나다, 그러니까 운동하면서도 마찬가지지만 운동하면서 서로가 배려해 주고 그런 모습을 보며 좋은 것 같아요 남한이나 한국 이런 걸 떠나서 아 우리는 무조건 같은 민족이구나 무조건." - 탈북민1

"서로가 한마음이 되어서 같이 어울린다는 것 자체가 그리고 경기 자체가 소통, 통일을 준비하는 단계에서 즐겁게 뛰어다닐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즐거운 거죠." - 탈북민2

이 시간은 남북 출신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화합하기 위해 매년 행사가 마련되고 있는데요, 올해는 특히 대학생 등 청년들의 참여가 많았습니다. 남한 주민들의 이야깁니다.

[녹취: 남한 대학생] "탈북민과 가까운 경험을 하게 되어서 의미 있다고 생각하고 또 탈북민도 한국 와서 행복하게 지내는구나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남한 주민1

"탈북민이라고 해서 저희 참가하고 있는 우리나라 국민과 차이점이 없고 다 똑같고 정말 진짜 재밌게 즐기고 하다 보니 서로 서로 통일을 하면 나중에 같이 살아야 하는데 좀 더 거리낌 없이 다가갈 수 있게끔 도움을 많이 주는 것 같습니다." - 남한 주민2

"땀 흘리며 뛰니까 친구 같고, 이런 기회가 많이 있으면 좋겠고 많이 참여하고 싶어요." -남한 주민 3

[녹취 : 현장음]

이번 축제를 위해 참여한 자원봉사자들도 많이 있습니다.

[녹취: 자원봉사자] "지금 페이스페인팅 하고 있는데, 이런 자리가 처음인데 통일을 주제로 하는 거잖아요 화합이라는 주제로 하는 게 색다르고 뿌듯한 것 같아요." - 자원봉사자1

"매일 TV로만 보고 TV로만 경험하다 직접 이렇게 관련 행사에 참여하니까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그리고 이런 일에 같이 참여할 수 있다는 게 기쁘기도 하고 진짜 빨리 통일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는 것 같아요." -자원봉사자2

"작은 보탬이 되고자 이런 행사 할 때 참여하게 됐습니다. 탈북 학생들이랑 같이 어울려서 남한의 학생도 같이 이렇게 행사를 같이 봉사활동을 하면서 서로 같은 마음으로 통일을 향한 같은 마음을 느끼려고 왔습니다."-자원봉사자3

이 시간을 통해서 참가자들은 통일한국을 위한 공감대가 커지고 있었습니다.

[녹취: 송종석] "같은 동포인 북한이탈주민들이 주변에 이웃으로 살고 계시다는 걸 잘 인지를 못하시거든요 오늘은 다 함께 한 장소에 나오셔서 함께 즐기시고 어울리며 나와 다르지 않은 우리 이웃이라는 느낌들, 친밀함을 느끼고 갈 수 있는 그런 장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미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