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하노버서 2차대전 불발탄 발견…5만명 대피


독일 하노버 공사현장에서 발견된 2차 세계대전 불발탄이 트럭에 실려있다. 안전을 위해 주민 5만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독일 서북부 도시 하노버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폭발물들이 발견돼 현지 주민 5만여 명에 대해 긴급 소개령이 내려졌습니다.

하노버 시 관리들은 공사 현장 1곳에서 폭탄 2개가 발견됐으며 인근 지역에서도 3개가 더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의 ‘도이체벨레’ 방송은 지난 1943년 10월 9일에만 약 26만1천 개의 폭탄이 하노버 시에 투하됐었다며 이 중 상당수가 폭발되지 않은 채로 남아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노버 시 당국은 대피 주민들을 위한 행사로 무료 박물관 방문과 영화 관람 할인 등을 준비했습니다.

독일에서는 2차대전이 끝난 지 7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토지를 파헤치는 과정에서 종종 불발탄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2월 성탄절에는 남부 아우그스부르크에서 영국의 불발탄이 발견돼 주민 5만4천여 명이 긴급 대피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