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 북한 위협 대응 ‘인적정보’ 관리 부대 재가동


지난달 26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한미동맹재단 창립식에서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주한미군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방어 능력뿐 아니라 ‘인적정보’를 포함한 정보 수집과 분석 능력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한 미군 관계자는 8일 미8군 예하 정보여단에 북한 관련 ‘인적정보-휴민트’를 담당하는 대대급 부대가 오는 10월 재가동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대는 지난 오바마 미 행정부의 재정감축 정책에 따라 병력을 감축하는 과정에서 활동을 중단해 왔습니다.

한국 국방부도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의 8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문상균 대변인/ 한국 국방부] “한미연합사 및 주한미군사를 지원하기 위해서 미 501정보여단 예하에 대정보 및 인간정보를 담당하는 정보대대 창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부대의 재가동으로 주한미군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급속히 커지는데 맞춰 한반도 전구에서 미사일 방어 능력뿐 아니라 인적정보를 포함한 정보 수집과 분석 능력이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주한미군의 북한 정보 수집 활동은 신호감청정보-시긴트, 통신정보-코민트, 영상정보-이민트로 나뉘어 야전사령관이 전장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여기에 재가동되는 부대가 ‘인적정보-휴민트’를 전담할 예정으로 휴민트는 사람을 통해 상대편의 정보를 캐내는 활동을 가리킵니다.

그동안 주한미군의 휴민트 수집은 사실상 불가능해 한국 군의 도움에 크게 의존해 왔습니다.

주한 미8군 정보여단은 6.25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1년 만인 지난 1951년부터 한반도 전구에서 정보 수집과 분석 임무를 수행해 온 부대입니다.

이 정보여단은 정보 수집과 분석 능력을 고도화하기 위해 주한미군의 정례적인 훈련에 참가하는 것 외에 미군 태평양사령부 예하 정보부대들이 참가하는 ‘아리랑 파수꾼’ 훈련 등을 정례적으로 실시해 왔습니다.

한국 군의 한 관계자는 미국 본토까지 겨냥할 정도로 고도화 되고 있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관한 정보를 정확히 신속하게 파악해야겠다는 미군 수뇌부의 의지가 미 태평양사령부 예하 정보부대의 대대적인 개편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한편 미 하원 민주당 소속 스테파니 머피 의원 등은 최근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무기 판매 등 유엔 제재를 위반하는 불법 활동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통합조직 구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북한정보증진법’을 발의했습니다.

이 법안은 구체적으로 이 조직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 조짐을 포착하는 미국 정부의 조기경보 체계를 통합하며, 북한의 핵무기 개발 감시와 관련해 수집된 정보들을 구분하고, 국가정보국장에게 북한과 관련한 보고와 제안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