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아프간 접경 또 충돌…13명 사망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접경의 차만 마을. 5일 양측의 충돌로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국경 지역에서 오늘(5일) 또 다시 충돌이 벌어져 민간인 13명이 숨지고 80여 명이 다쳤습니다.

파키스탄 군 대변인은 아프간 군이 서남부 접경 마을 차만 인근의 정부 인구조사단에 발포한 뒤 양측 간 교전이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파키스탄 민간인 9명이 숨지고 인구조사원들을 호위하던 파키스탄 병사 등 40여 명이 다쳤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파키스탄 군은 아프간 국경수비대가 국경을 따라 나뉜 두 마을에 대한 인구조사를 방해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아프간 보안관리들 역시 ‘VOA’에 이번 충돌로 자국인 4명이 숨지고 국경경찰 등 37명도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프간 지역 경찰청장은 파키스탄 당국에 해당 지역은 아프간 영토인 만큼 어떠한 활동도 벌이지 말 것을 사전에 경고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차만 국경은 수많은 여행자들이 양방향을 오가는 통로로 이용되며 내륙국가인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하는 주요 무역과 교통로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은 이번 충돌 직후 차만 국경통과소를 폐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