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여행 말아야…여행경보에 시한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을 단호히 반대한다는 지침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에서 억류 당할 위험이 크다며 북한 여행경보에 귀를 기울이라고 당부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시민은 북한을 절대 방문하지 말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국무부의 한 관리가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1일 ‘VOA’에 북한이 최근 한국계 미국인 토니 김 씨를 억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북한의 사법체계 아래 체포와 장기 구금을 당할 심각한 위험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국무부의 북한 여행경보를 거론하면서, 이는 미국과 해당국과의 양자관계를 보여주는 게 아니라 미국인 여행자들과 해외 거주 미국인들을 보호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이 때문에 여행경보를 계속 검토하고 주기적으로 갱신하고 있는 만큼, 여기엔 시한이 따로 없다는 설명입니다.

국무부는 지난해 초 의회를 통과한 ‘대북 제재와 정책 강화법’에 따라, 반 년 넘게 걸렸던 경보 발령 시차를 지난해 5월부터 3개월로 줄였습니다. 따라서 지난 2월7일 발령된 북한 여행경보는 이달 중 또 한차례 갱신될 예정입니다.

앞서의 국무부 관리는 그러나 미-북 간 긴장이 고조되고 미국인 억류가 계속되는 상황을 고려해 북한여행을 금지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한 논평 요청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지난 10년 간 적어도 14명의 미국 시민이 북한에서 억류됐지만,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지 않은 미국은 억류 미국인들에게 정상적 영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단이 없다는 한계를 상기시켰습니다.

이 관리는 지난달 22일 평양공항에서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토니 김 씨 상황을 묻는 질문에, 억류 문제는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보호국 역할을 하는 현지 주재 스웨덴대사관과 협력한다며 사생활 보호 원칙상 더 이상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평양주재 스웨덴대사관의 마르티나 아버그 소모기 2등 서기관은 지난달 2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토니 김 씨 억류 문제와 관련해 그가 아직도 북한에 있다는 사실 외에 어떤 상황 변화도 없다며, 여전히 영사 접견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