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20일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 청문회


마이클 로저스 미국 국가안보국장(왼쪽)과 제임스 코미 FBI 국장.

마이클 로저스 미국 국가안보국장(왼쪽)과 제임스 코미 FBI 국장.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는 오늘 (20일)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 러시아의 개입 의혹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합니다.

오늘 청문회에는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장과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장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입니다.

오늘 청문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주 전 제기한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도청 지시 의혹 문제도 다뤄질 전망입니다.

로저스 국장과 코미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아직 공개적으로 언급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만일 그 같은 도청이 이뤄졌다면 충분히 알 만한 위치에 있는 만큼 어떤 식으로든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해 대통령 선거가 실시되기 몇 주 전 자신의 선거본부가 있는 트럼프타워 본부에 대한 도청을 지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물론 상하원 정보위원회 소속 양당 중진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주 미국 ‘폭스 뉴스’를 인용해 영국 첩보원들에 의해 도청 작업이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영국의 정보기관인 GCHQ 는 보도가 억측에 불과하다고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