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간 교역·교류, 개성공단 중단 이후 전무


개성공단 폐쇄 1년을 맞은 지난 2월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 시 공지사항을 알리던 게이트 전광판이 꺼져 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20일) ‘2017 통일백서’를 발간하고 지난해 남북 교역액이 반입 1억8천600만 달러, 반출 1억4천700만 달러 등 3억3천300만 달러로 지난 1999년 이후 가장 적은 규모였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반입은 전액, 반출은 99%인 1억4천500만 달러가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지난해 2월 10일 이전의 교역액으로,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로는 사실상 전무한 상태로 나타났습니다.

다제내성결핵 치료사업을 하는 민간단체 유진벨재단의 결핵약 무상 지원 등 인도적 지원 200여만 달러가 개성공단 중단 이후 유일하게 남북교역액으로 잡혔습니다.

개성공단 외에 일반교역과 위탁가공은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 사건 이후 내려진 5·24 대북 제재로 2011년 이후 이미 전무하고 남북 간 사회문화 교류도 전면 중단된 상태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